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한 대형병원의 지나친 자궁경검사…"3년 25회 시행·임산부 사산까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최근 한 임산부가 자궁경 검사를 받아 아이를 사산한 사고가 발생하면서 불필요한 자궁경검사가 비일비재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자유시보에 따르면, 지난 7월 신베이시 린커우(林口)에 위치한 창겅의원(長庚醫院)에서 한 임산부가 자궁경검사로 아이를 사산한 사고가 발생하여 병원이 조사를 받았다.



대만 위생복리부는 19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 병원에서 시술한 404건의 자궁경검사 병력을 조사 후 그 중 291건인 72%가 불필요한 검사로 관련 건강보험료를 회수겠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한 여성은 3년에 25번의 자궁경검사를 받았지만, 20번은 불필요한 검사로 판명됐다.

이에 따라 건강보험료로 지불된 약 59만 대만달러를 회수될 것으로 보인다.

리보장(李伯璋) 위생복리부 서장은 "산부인과에서 매년 평균 1만8천5백명이 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47.4%가 이 병원에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병원에서 실시한 검사비율은 전국 평균보다 높은 10.5%로 나타났다. 일반 산부인과에서 자궁경검사를 실시한 비율은 3.35%다.

또한 3년내 전국에서 자궁경검사를 500번 이상 시술한 의사는 총 20명 중 이곳 병원 의사는 무려 14명이 포함됐다. 
리 서장은 이에 "해당 병원이 실시한 검사는 불필요하기에 건강보험 적용에 적합치 않다며 건강보험료를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리 서장은 "조사에서 불합리한 시술의 경우 건강보험금을 회수하고. 차후에는 조사를 확대하고 관리를 강화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황민자오(黃閔照) 산부인과의학회 비서장은 "초음파나 임상진단을 먼저 하기를 권유한다. 의심스러운 경우 자궁경검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황 비서장은 "자궁검 검사는 산부인과에서 필수 검사항목이 아니라며 창겅병원은 정확한 메뉴얼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자궁경검사를 할 경우 병원측은 타검사보다 더 많은 보험금을 환급 받을 수 있다.

한편 창…
최근 글

대만 HTC, 구글에 휴대전화 연구개발부문 일부 매각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HTC(훙다뎬·宏達電)가 21일 구글에 휴대전화 연구개발부문 일부를 매각했다.

대만인의 2016년 평균 수명은 얼마일까?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인의 평균 수명은 얼마일까?

대만 대륙위, 중국 교류 30주년 우표 발행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중국과 교류를 30주년을 기념하는 우표세트가 발매했다.

대만군 미사일 훈련서12발중 7발 명중…"유효기간이 지나서"

오토바이 타던 女의대생 버스에 숨져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베이(新北)시 중허(中和)구 중정(中正)로에서 오토바이를 타던 여대생 2명이 19일 저녁 8시께 사고를 당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전했다.

대만, 일본산, 네덜란드산, 스위스산 소고기 수입 기준 발표

우버택시, 10월 중순 대만시장에 재도전

대만, 단교한 파나마 대통령 "조건없는 중국수교"에 '발끈'

"이상한 아저씨가 내 엉덩이에" …10세 남자아이 성폭행 당해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17일 한 남자 아이가 대만 북동부 이란(宜蘭)에서 공사장 3층에서 성폭행 전과범 천(陳)모(37세·남) 씨에게 성폭행 당했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17일 오후 2시께 10세 남자아이(10)가 온몸에 상처를 입고 울면서 집에 돌아왔다. 이를 수상히 여긴 부모는 아이에게서 낯선 남성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들었다.

집에 돌아온 아이는 부모에게 "이상한 아저씨가 내 엉덩이에 넣었어. 너무 아파"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부모는 바로 경찰에 신고한 뒤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갔다.

아이의 손, 팔꿈치, 무릎 등에 찰과상을 입고, 항문이 붓고 찢어진 것을 확인하고 성폭행 당한 흔적까지 발견됐다.

아이의 어머니는  "우리 아이는 강하고 잘 울지 않는다. 아이는 강둑 옆 공사현장에 끌려갔고, 범인은 아이를 강제로 바닥에 눕혔다고 말했다. 손과 발의 피부가 다 벗겨졌다. 아이는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 크게 저항하지 못했다. 끝난 후 엉덩이가 축축한 것을 느껴 아저씨가 그곳을 닦을려고 할 때,  학교에서 받은 교육이 생각나 집에 가서 씻겠다며 바지를 입었다고 한다. 범인은 마지막에는 집 앞 골목에서 집에 가서 쓸데없는 말을 하지 말라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피해 아이는 범인은 구면이었다. 아이는 "그 아저씨가 자기를 껴안았지만 가족들에게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건 당일 아이는 농구하러 나간 형에게 밥 먹으러 집에 들어오라고 나갔다가 자전거를 타고 가는 범인을 보고 태워달라고 부탁했다가 공사장으로 끌려가 봉변을 당했다.

범인 천씨는 현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조사로 체포됐다. 천씨는 "어린 남자아이를 보면 성적 충동을 느낀다"며 범행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지난 1999년과 2005년에도 동일 범죄를 저질렀다.  이로 인해 그는 총 징역 12년 6개월의 복역을 마치고 올해 7월 출소했다. 두 달도 채 지나지 않아 같은 범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