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정치] 총통 임기 7년, 16% '잘한다'




지난 달 타이완 총통 마잉지우는 일본 기자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본인의 업적에 대해 자랑스럽게 이야기했다. 민진당 차잉원(蔡英文)을 이기고 재임에 성공한 그는 총통부에 7년 째 출근 중이다.

7년 전인 2008년의 오늘(5월 20일)  마잉지우는 대만의 총통이 되었다. 당시 그가 강조했던 것은 '633'이라는 숫자였다. 경제발전 정책으로 내세운 633은 경제성장률 6% 도달, 실업률 3% 이하, 국민연소득 미화 3만 불 초과를 의미한다.

2008년 현 대만 총통 취임사 / 공스(公視)TV


행정원(行政院) 통계에 따르면 2014년 경제 성장률은 3.74%, 국민소득평균은 미화 22,632 달러 (연 성장률 3.33%), 지속적으로 하락한 실업률은 3.97%를 기록하였다. 이에 대해 그는 19일 자신에 대해 평가하는 자리에서 본인이 임기로 있는 동안 빈부의 격차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고, 경기가 확실히 회복했으며, 대만에 대한 세계의 평가도 긍정적이며, 스스로 국가와 국민에 대해 유의미한 업적을 남겼다며, "난 매일 잠을 잘 잔다"라는 발언을 했다.

2015년 5월 18일 양안과 구이공직에 대해 이야기 중인 대만 총통 / 나우뉴스
과연 그럴까? 사실 지표만 놓고 봤을 때 상당한 성장률이다. 중앙사(中央社) 등 국민당을 지지하는 미디어 측은 지표를 앞세워 총통의 업적을 놓고 이야기를 한다. 하지만, 대통령 지지율과 불만족도에 대한 조사 결과를 보면 꼭 그렇지만은 않다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TVBS는 5월 12일부터 15일까지 약 1,000여 명을 대상으로 민심에 대해 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에 의하면 만족은 16%며, 대통령에 대한 불만족은 6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취임 당시 지지율 41%에 비하면 7년 사이 그가 얼마나 민심을 잃었는지 알 수 있다. 하지만 재작년 9월 왕진핑(王金平)의 세금 비리 등  국민당 사건이 터지며, 당시 국민당 주석을 겸하고 있던 마잉지우의 지지율은 11%까지 떨어진 것을 감안하면 회복되었다고도 볼 수 있다.

2015. 5. 1 근로자의 날 타이베이 시위 행렬 / 사진: 柳大叔

19일 오후 4시 45분 경 시민 한 명은 총통부 앞에서 분신을 시도하고 신체의 80%에 2도 화상을 입고 생명이 위독해졌다. 평소에 정부에 불만이 있던 그는 어머니와 친구의 법정 공방에서 법정이 친구의 편을 들어주자 결국 이런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2015. 5. 1 근로자의 날 타이베이 시위 행렬 / 사진: 柳大叔
마잉지우 총통이 정말 잘했다면 구합일(九合一) 지방선거에서 국민당이 그렇게 참패를 당했을까? 그가 정말 잘했다면 국민당 주석자리를 현재 신베이시 시장인 주리룬(朱立倫)에게  넘겨야만 했을까? 이것이 전부 민진당과 운동권에서 벌인 음모라고 하기에는 결과가 너무 혹독하지 않은가? 야당이 잘해서라기 보다 국민들이 여당에 화가 난 것은 아니었을까?




우리나라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지지도는 어떤가? 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2015년 5월 18일 긍정이 43.4%, 부정이 51.2%로 5월 10일 이후 회복세다.

어느 나라의 국민들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사과하지 않는 한 나라의 대표가 있다고 말하고 있고, 또 다른 어느 나라의 국민들은 자신의 뭘하고 있는지 모르고 자화자찬하기 바쁜 한 나라의 대표가 있다고 말한다. 후자가 더 영리하다는 생각을 조심스레 해본다.


제보/후원/기타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기


최근 인기 뉴스

타이베이 한복판서 여성 토막 살인사건 발생…이유는 성관계 거절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타이베이 한복판에서 토막살인 사건이 나 대만 사회를 경악케 했다.

19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화살쏘기와 원주민 생활을 가르치는 천(陳・37) 모 씨는 가오( 高・30・ 여)모 씨와 술을 마시다가 성관계를 시도했으나 거절당해 살해했고, 3일 뒤 시신을 토막내 7개의 비닐에 나눠 담은 뒤 양명산(陽明山) 일대에 유기했다.



오우양나나(歐陽娜娜), 상반기 수입만 3억NTD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국민 여동생 오우양나나(歐陽娜娜)의 올해 상반기 수입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다.

대만 잡지 징저우칸에 따르면, 상반기 오우양나나의 수입은 3억 대만달러(약 110억 원)를 넘어섰다.

잡지는 그의 가족 5명을 오우양나나가 모두 부양하고 있는 셈이라며 시의원인 그의 아버지는 월수입이 20만 대만달러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어머니는 전업주부이며, 그의 언니와 여동생은 큰 수입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우양나나는 미국 버클리 음대에서 음악 공부를 하러 오는 9월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그는 유학을 위해 7개의 드라마 출연을 모두 거절했다.

첼로 연주자이자 배우를 겸업하는 오우양나나는 2013년부터 미국 커티스 음악원을 휴학한 상태다.

대만 남부에 '국가급' 예술센터 들어선다…웨이우잉(衛武營) 국가예술문화센터(영상 포함)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가오슝(高雄)시는 어마어마한 국가급 예술센터인 웨이우잉(衛武營) 국가예술문화센터를 오는 10월 13일 오픈한다.

웨이우잉 예술센터는 가오슝을 대만 남부 예술문화의 중심지로 탈바꿈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웨이우잉 국가예술문화센터는 대만 남부 최초의 국립 극장으로 면적만 9.9ha(헥타르)에 이른다.

이곳은 과거 군사 기지로 쓰였지만 미래의 대만 예술과 문화의 중심지로 가오슝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이곳은 방문객들을 위한 특별한 문화공간이자 대만의 예술 인재 양성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콘서트홀(Concert Hall), 플레이하우스(Playhouse), 오페라하우스(Opera House), 리사이트홀(Recital Hall) 등 총 4개의 공연장이 있으며 모든 공연장은 하나의 지붕으로 연결되어 있어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을 가진 예술센터 건축물이다.

이곳은 국제 무대에서 수차례 수상 경력이 있는 네덜란드 건축가 프란신 하우벤(Francine Houben)이 디자인했다.



공연장 지붕 아래에는 가오슝을 상징하는 해양 선박 도시의 이미지와 가오슝 사람들이 휴식을 취하는 롱슈(榕樹) 나무 아래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룽슈광장'(榕樹廣場, Banyan Plaza)이 있다.

10월 13일 정식 오픈 전 야외 룽슈광장에서는 매주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 많은 시민의 참여를 끌어낼 예정이다.

14일 이베타 아프칼라(Iveta Apkalna) 공연을 시작으로 다양한 공연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팀 공연도 준비됐다. 10월 27일에는 2017년 전주세계소리축제에서 소리프론티어 KB 소리상을 차지한 이나래 씨의 용녀전(雍女傳) 공연이 있다. 11월 3일에는 타악기 연주팀 '듀어 벗' 악단의 공연이 있으며 11월 10일에는 타악기 명인 박재천 씨와 대만 고전 음악가들과의 협연을 펼친다.


웨이우잉국가예술문화센터(衛武營國家藝術文化中心, National Kaohsiung Center for the Arts (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