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학생들, 한국위안부 배우러 한국 방문 예정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대만 학생들이 위안부 역사를 배우러 한국을 방문한다.




대만 위안부박물관 '할머니의 집'은 15명의 대만 고등학생들이 한국의 위안부 문제를 학습하러 한국을 간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할머니의 집과 한국 민간단체 협력으로 '한-대만국제청소년대회'를 주최로 시작됐다.

한국과 대만이 위안부 문제를 통해 청소년 교류활동을 펼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할머니의 집은 밝혔다.

대만 학생 59명이 참가신청을 했고, 그중 15명이 선발됐다.

오는 17일 한국을 방문하는 이들은 대구에 있는 위안부 역사관 '히움'을 방문하고 대만에서 위안부 생활을 한 이용수 할머니와 만남을 갖을 예정이다.

또한 30명의 한국고등학생들과 위안부 관련 영화를 보고, 위안부 문제에 대해 토론 등을 벌일 것으로 알려져 양국 학생들간 역사, 성별, 인권 등 다른 각도에서 상호 교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만 위안부 박물관 '할머니의 집' [전미숙 촬영=대만은 지금]
대만 위안부 박물관 '할머니의 집' [전미숙 촬영=대만은 지금]

최근 인기 뉴스

120년만의 무더위에 1990년후의 기억을 잃은 대만 남성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15일 대만 타이베이의 최고기온이 37도에 달하며 타이베이의 최고기온이 11일 연속 36도 이상을 기록하며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이는 2012년 7월 8~16일 이후의 기록을 깬 것으로 대만이 기상관측을 시작한 1897년 이래 120년만의 처음이다.


중국, 차이이린(蔡依林) 3년전 히트곡 뒤늦게 금지곡 지정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전미숙(田美淑)]  중화권에서 유명한 대만 여가수 차이이린(蔡依林,졸린차이,채의림)의 3년전 발표곡이 중국으로부터 뒤늦게 공연 금지 처분을 받았다.

13일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중화권에서 유명한 대만 여가수 차이이린(蔡依林,졸린차이,채의림)의 노래 '플레이 워페이'(Play 我呸)가 중국에서 금지곡으로 지정됐다.




[타이베이U대회] 대만 역대 최대규모 국제스포츠행사 개막식 '뒤죽박죽'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지난 19일 저녁 대만에서 유니버시아드 대회의 개막식이 열린 가운데 선수단이 빠진 기수단만 입장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대만이 개최한 국제스포츠 행사 중 유니버시아드 대회는 최대 규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