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간 큰 韓남성, 대만 여당 민진당 잠입해 절도후 체포

경찰서로 걸어들어 가려고 하지 않는 조씨의 다리를 직접 들고 운반하는 대만 경찰[싼리신문 캡처]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대만 여당 민진당 본부에서 절도 행각을 벌인 한국인 용의자조모(34)씨가 체포됐다.

6일 대만 중앙통신 등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이날 조모씨는 대만 신베이(新北)시에 위치한 우라이(烏來) 온천호텔에서 체포됐다.

대만 형사국은 이날 새벽 4시경 조씨가 우라이에 한 호텔에 있다는 제보를 받고 대규모  경찰 병력을 투입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현장을 급습했을 때 조씨는 한국인 여자친구를 두고 도망쳤다고 형사국은 밝혔다.  중국시보는 조씨의 여자친구는 5일 대만에 도착해 조씨를 만났다고 전했다.

경찰은 우라이 인근 산지역을 샅샅이 수색해 마침내 조씨를 체포했다.

황밍자오(黃明昭) 형사국 부국장은 이번  사건은 국민들의 제보와 언론 덕분으로 수사범위를 좁혀나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대만 언론들은 용의자 조씨의 사진과 이름을 대대적으로 공개했다. 황 부국장은 제보자가 조씨의 공개된 사진에서 입은 옷이 자신이 본 것과 똑같다며 알렸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조씨의 범행에 대해 자세히 조사 중이다.

우페이이(吳沛憶) 민진당 대변인은 체포 직후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면서 경찰 측의 처리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진당은 성명을 통해 지난 2일 새벽 한 남성이 중앙당부 8층에 잠입한 장면이 현장 폐쇄회로(CC)TV 카메라에 10분간 포착됐고, 현금 9만 대만달러가 사라졌다고 밝혔다. 이에 대만 형사국은 특별전담반을 꾸려 조사를 벌여 범인을 한국 국적의 조씨로 지목하며 수사에 나섰다.

조씨는 범행 당일인 2일 대만을 떠나 일본행을 시도했다가 일본에서 입국을 거부당한 뒤 다시 대만으로 돌아왔지만 공항에서 조사를 위해 잠시 대기하는 사이 달아났다.

최근 인기 뉴스

[안내] 대만 행정구역 명칭 일람 (업데이트)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은 지금>에서 사용하는 대만 명칭은 다음과 같습니다.

臺北市: 타이베이시  新北市: 신베이시 桃園市: 타오위안시 臺中市: 타이중시 臺南市: 타이난시 高雄市: 가오슝시 彰化縣: 장화현 苗栗縣: 먀오리현 新竹縣: 신주현 雲林縣: 윈린현 宜蘭縣: 이란현 嘉義縣: 자이현 南投縣: 난터우현 臺東縣: 타이둥현 澎湖縣: 펑후현 屏東縣: 핑둥현 花蓮縣: 화롄현 金門縣: 진먼현 連江縣: 롄장현 新竹市: 신주시 嘉義市: 자이시 基隆市: 지룽시 




직선제 후 대만 총통들은 모두 대만대 출신?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은 1996년 3월 23일 최초로 총통(대통령) 직선제가 실시됐다.

당시 직선제로 실시된 선거에서 초대 총통으로 리덩휘(李登輝)가 당선됐다. 그 뒤 천수이볜(陳水扁), 마잉주(馬英九)를 거쳐 차이잉원(蔡英文)시대에 접어들었다.

이들은 모두 국립대만대 출신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리 전 총통은 대만대 농업경영학과를 졸업했다. 그리고 천 총통, 마 총통, 차이 총통 모두 대만대 법학과를 졸업했고, 모두 선후배 지간이다.

천 총통과 마 총통의 16년, 그리고 차이 총통의 4년. 이렇게 대만대 법대 출신들은 대만의 최정상에 서서 20년 간 대만 정계를 휘어잡았다.


"이상한 아저씨가 내 엉덩이에" …10세 남자아이 성폭행 당해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17일 한 남자 아이가 대만 북동부 이란(宜蘭)에서 공사장 3층에서 성폭행 전과범 천(陳)모(37세·남) 씨에게 성폭행 당했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17일 오후 2시께 10세 남자아이(10)가 온몸에 상처를 입고 울면서 집에 돌아왔다. 이를 수상히 여긴 부모는 아이에게서 낯선 남성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들었다.

집에 돌아온 아이는 부모에게 "이상한 아저씨가 내 엉덩이에 넣었어. 너무 아파"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부모는 바로 경찰에 신고한 뒤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갔다.

아이의 손, 팔꿈치, 무릎 등에 찰과상을 입고, 항문이 붓고 찢어진 것을 확인하고 성폭행 당한 흔적까지 발견됐다.

아이의 어머니는  "우리 아이는 강하고 잘 울지 않는다. 아이는 강둑 옆 공사현장에 끌려갔고, 범인은 아이를 강제로 바닥에 눕혔다고 말했다. 손과 발의 피부가 다 벗겨졌다. 아이는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 크게 저항하지 못했다. 끝난 후 엉덩이가 축축한 것을 느껴 아저씨가 그곳을 닦을려고 할 때,  학교에서 받은 교육이 생각나 집에 가서 씻겠다며 바지를 입었다고 한다. 범인은 마지막에는 집 앞 골목에서 집에 가서 쓸데없는 말을 하지 말라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피해 아이는 범인은 구면이었다. 아이는 "그 아저씨가 자기를 껴안았지만 가족들에게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건 당일 아이는 농구하러 나간 형에게 밥 먹으러 집에 들어오라고 나갔다가 자전거를 타고 가는 범인을 보고 태워달라고 부탁했다가 공사장으로 끌려가 봉변을 당했다.

범인 천씨는 현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조사로 체포됐다. 천씨는 "어린 남자아이를 보면 성적 충동을 느낀다"며 범행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지난 1999년과 2005년에도 동일 범죄를 저질렀다.  이로 인해 그는 총 징역 12년 6개월의 복역을 마치고 올해 7월 출소했다. 두 달도 채 지나지 않아 같은 범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