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1월, 2017의 게시물 표시

대만 신베이시 미녀 시의원, 음주후 경찰폭행 혐의에 "억울하다"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미녀 정치인으로 알려진 리완위(李婉鈺, 45, 무소속) 신베이시(新北市) 시의원이 술을 마신 후 시민과 경찰과 언쟁과 몸싸움을 벌여 논란이 됐다.

30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리 의원은 29일 새벽 타이베이에 사는 친구를 찾아갔다.

리 의원 친구의 이웃은 리 의원이 벨을 연달아 계속 누르는 통에 화가 났다.

결국 리 의원은 이웃과 언쟁을 벌였고, 화를 이기지 못한 리 의원은 인근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격한 몸싸움까지 이어져 경찰이 부상을 입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리 의원은 결국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타이베이 지검에 송치됐고, 5만 대만달러(약 180만원)의 보석금을 주고 풀려났다.

리 의원은 바로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은 술을 마시지 않았다며 그런 식으로 치부될지 몰랐다고 강조했다.

리 의원은 이어 자신도 맞아 다리에 멍이 들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앞서 리 의원은 지난 10월 초 밤 11시께 반차오(板橋)의 한 세차장에 들어가 세차장 주임을 찾으며 소동을 벌여 언론이 주목하기도 했다.

대만 여성, 어머니 위해 서행했다 7분간 고지서 5장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한 대만 여성이 고령의 어머니와 드라이브 갔다가 7분만에 5장의 과태료 고지서를 받았다.



민진당, 지방선거 시현후보 9명 지명…국민당,"4곳은 승산 있다"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인도네시아 화산폭발로 대만인 300여명 발 묶여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택시운전사' 대만에서 상영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타이베이에서 한국 영화 '택시운전사'를 볼 수 있다.
둥우(東吳)대학교 동아시아 연구센터에서 주최하는 '한국의 달' 행사 중 하나로 '택시운전사'가 11월 30일 6시 30분에 둥우(東吳)대학 와이솽시(外雙溪) 캠퍼스 촨셴탕(傳賢堂)에서 무료로 상영된다.
이날 영화 상영 후, 광주 출신인 임병옥 중화민국한인회 회장과 신성찬 씨를 초청해 '광주 사건과 역사바로 세우기'를 주제로 좌담회도 열릴 예정이다. 둥우대학교 동아시아 연구센터 주임 허싸나(何撒娜) 교수는 "영화와 함께 한국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아울러 내년 1월 27일 토요일 오후 2시 타이베이 228기념관에서도 무료 상영된다.







 *東吳大學外雙溪 캠퍼스 주소:  台灣台北市士林區臨溪路70號

대만 인권운동가 리밍저 사건 정리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인권운동가 리밍저(李明哲)는 28일 중국 후난(湖南)성 웨양(岳陽)시 중급인민법원에서 국가전복혐의로 5년형을 선고 받고, 정치 권력을 박탈 당했다. 리씨는 이에 항소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중국, 대만인에게 처음으로 '국가전복죄' 적용해 5년형 판결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인 40% 중국취업, 자녀유학 희망해…사상최고치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구급차에 양보 거부한 관광버스…승용차가 도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한 인터넷 사이트에 11월 25일 11시께 한 관광버스가 구급차에 차선을 양보하지 않는 동영상이 올라와 수많은 대만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았다.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타이동(台東)에서 구급차 한 대가 사이렌을 계속 울리며 관광버스 뒤에 붙었으나 관광버스는 끝내 양보하지 않았다.

당시 구급차는 타이동 관(關)산에서 환자를 싣고 병원으로 이송 중이었다.

이 지역은 산세가 험해 중앙선을 넘어 함부로 추월하기가 쉽지 않다.

동영상에는 구급차가 1차선이던 길에서 2차선으로 넓어질 때 추월을 시도하나 관광버스는 이내 같이 속도를 내며 구급차를 가로 막았다.

3분여간 이런 상황이 계속되자 구급차 뒤에서 이를 지켜보던 승용차 운전자는 보다못해 갓길로 두 차를 추월한 뒤 관광버스 앞에서 고의로 서행하며 구급차가 버스를 추월할 수 있도록 도왔다.

승용차 운전자는 이런 얌체 운전자가를 보면 화가 치민다며 차량 블랙박스에 녹화된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려버렸다. 동영상에는 버스 회사 등 모든 증거가 고스란히 담겼다.

해당 관광버스 업체의 대표는 성명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하면서도 운전기사는 고의가 아니었다며 두둔했다.

대만에서는 구급차에게 차선을 양보하지 않을 경우 보통 3천600 대만달러(약 10만원)의 범칙금과 3개월 면허정지 처분이 이뤄진다.

현재 당국은 자세한 정황을 파악하고 있다.

"슝펑(雄風)-3 사거리 400km로 연장"…중산과학연구원은 '부인'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중국 베이징 사정권 미사일 개발한 적 있어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자유기고] 너무 고마운 대만 친구들…첫 번째 이야기

[글 = 진상헌]  <너무 고마운 대만 친구들> 부산남자의 대만 살이: 대만에 살면서 좋았던 것
대만에 살면서 좋은 점을 언급하자면 지리적인 위치를 빼 놓을 수가 없다. 대만이라는 나라는 한국과 가까울뿐만 아니라 인기 있는 일본과 동남아시아 국가(필리핀, 태국, 베트남)들과도 가까운 편이다. 대게는 3시간안에 도착이 가능한 국가들이다. 그래서 여행을 좋아하는 나에게는 정말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하지만 오늘은 지리적인 위치 외에 더 좋았던 것을 이야기하고 싶다.

11월 7일은 내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베트남 다낭으로 여행가는 날이었다. 원래 오전 11시 타이베이에서 출발 예정이었던 것이 오후 4시로 연기되어 경비도 절약함 겸 아침 버스를 탔다.

아침 7시 40분에 타이중(차오마)로 가는 버스에 탑승를 탔다. 가오슝에서 타오위엔 공항까지 직항이 없어서 한번 갈아타야 해서 타이중에서 11시 50분 버스를 타고 공항으로 갈 계획이었다.

몇 시간 후에는 베트남에서 쌀국수를 먹고 있을 상상을 하며 버스 안에서 마음의 긴장을 풀고 잠을 한 숨 청했다. 하지만 잠에서 깬 후 버스가 아직 타이난에 있는 걸 발견했다. 고속 도로의 심각한 교통 체증으로 버스가 출발한 지 2시간이 지났는데도 아직 타이난이었던 것이다. 이 상태로는 11시 50분까지 타이중에 도착하지 힘들거 같았다. 공항으로 출발하는 버스가 나를 기다려주면 정말 좋겠지만 그럴리가 만무하다.

그래서 나는 만약을 대비하기로 했고 곧바로 사이가 가까운 대만 친구들에게 연락을 했지만 그 친구들도 평일 오전에 직장과 학교에 있어서 곧바로 연락이 되지 않았다. 평온했던 마음은 조급함으로 채워져 가고 있었다. 그러던 중에 문득 라인 채팅방이 생각이 났다. LEIT Korean chat이라는 이름의 채팅방인데 약 250명 정도의 대만, 한국 친구들이 모여서 정보도 교류하고 언어도 같이 공부하는 공간이다.



사실, 지금까지 이곳에서 대화에 자주 참여하는 편은 아니었는데 최악에는 비행기를 못 탈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자 …

[대만날씨] 28~29일 최고기온 30도…30일부터 기온 다시 내려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8일(화요일)과 29일(수요일) 기온이 다시 올라가다가 30일(목요일)부터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에 따르면, "28일부터 이틀간 기온이 올라가 낮 최고기온이 30도까지 올라가겠다. 자외선도 강하다. 하지만 30일부터는 다시 온도가 내려가 선선한 날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30일부터는 동북계절풍의 영향으로 다시 최저기온이 18~19도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대만 어선서 일하는 동남아 선원 패싸움으로 1명 사망 5명 중상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고용된 동남아 국적 선원들이 집단 패싸움을 벌여 1명이 사망하고 6명이 중상을 입었다.

신주의 한 신용금고에서 강도 사건 발생…직원 한 명 사망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지난 24일 신주(新竹)의 한 은행에서 강도 사건이 발생했다.

대만 고속버스 기사 운전중 심근경색으로 사망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버스기사가 고속도로에서 버스를 몰던 중 갑자기 심근경색으로 사고를 내고 사망했다.



[단독] 대만 진출한 한국 일러스트레이터 작가와의 인터뷰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하는 신혼생활을 그림으로 표현해낸 일러스트레이터 배성태 작가의 책 '구름 껴도 맑음'이 대만에서 '從你和我,變成我們'(너와 나에서, 우리로) 이라는 이름으로 출판됐다.

배성태 작가는 인스타그램, 네이버 그라폴리오, 페이스북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번에 출판된 '구름 껴도 맑음'은 SNS에서 10만 명의 팔로워들을 설레게 한 그의 그림들을 모았다.


대만에서의 출판이 첫 해외 출판이라는 작가는 대만 독자분들이 자신의 그림과 함께 중국어로 자신이 표현하고자 하는 감성이 전달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책이 출판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불쑥 연락드렸으나 흔쾌히 인터뷰에 응해주신 배성태 작가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이야기를 시작해보자.

▲작가님을 페이스북(GrimB)을 통해서 알게 됐습니다. 작가님 책을 대만에서 볼 수 있게 돼서 너무 기쁩니다. 어떻게 대만에도 책을 내게 되었나요?

한국 출판사의 기획팀에서 대만의 출판사와 연락을 주고 받았나 봐요. 대만에 책을 출간하기로 결정되었을 때는 정말 신났었죠. 책이 나오자 마자 중국어로 디자인된 책 표지를 받아보았는데 한국어 판 보다 글씨가 더 귀여워 보였어요. 글을 읽을 수는 없었지만 글자 모양만 봐도 두근두근 거렸답니다. 대만은 꼭 다시 가고 싶은 나라였는데 제 책 때문에라도 다시 가봐야 겠어요. 다른 나라의 서점에 제 책이 있다는 것은 어떤 느낌일까요? 상상도 안되지만 정말 황홀할 거예요.



▲대만을 다시 가고 싶은 나라라고 하셨는데 대만에 오신 적이 있으시죠? 어떠셨나요? 다시 오신다면 어디를 가보고 싶으신가요?

대만에서는 웃고 있는 사람들이 많았어요. 대만인인 제 친구도 그렇게 잘 웃어요. 밤에 거리를 다녀도 무섭지가 않았죠. 시끌벅적 했던 야시장에서 취두부를 먹었던 것과 아침을 먹기위해서 오래된 가게에 줄을 섰던 기억도 좋았고 깨끗하고 녹색의 나무가 많았던 거리도 기억에 남습니다.
한번은 대만인 친구가 어머니가…

대만 수출의 효자 '하이테크 장치'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하이테크 장치가 대만 총 수출의 46%를 차지했다고 대만 경제부 자료를 인용해 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신베이시, 불법 렌탈하우스 조사 착수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신베이시가 건축물 개조, 안전검사 등 대대적인 조사를 벌인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대만 여성, 남친 월급 쥐꼬리에 헤어졌다가 '후회막급'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최근 대만의 한 사이트에 한 여성 네티즌이 월급이 쥐꼬리만해 헤어진 남자친구가 공무원 시험에 합격한 뒤 도리어 자신을 꾸짖어서 속상하다는 글이 화제가 됐다



'치싱산'(七星山) 참억새풀 구경하기 좋은 곳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의 짧은 가을에 사진 찍고 등산하기 좋은 곳으로 알려진 치싱(七星)산은 최근 많은 대만인이 즐겨 찾는 장소 중 하나로 주목 받았다.

2017 이루마 대만 연주회 10% 할인 행사

[대만은 지금]

한국에 널리 알려진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이루마가 대만에서 처음으로 연주회를 개최합니다. 2017년 연말이 가기 전 이루마의 아름다운 선율을 감상하시면 어떨까요?

<대만은 지금>에서 독자분들을 위해 10% 할인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신베이(新北)시 중허(中和) 방화로 9명 사망 2명 중경상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신베이시에서 방화에 의한 화재로 인명피해가 났다.

대만 미디어텍 회장 " 지금은 창업하기 가장 좋은 시대"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전미숙(田美淑)]

대만 브랜드파워 TOP20에 ASUS 5년 연속 1위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PC 브랜드 아수스(ASUS)가 2017년에도 대만 글로벌 브랜드 가치 1위에 선정됐다.

대만서 커플 싸우다 추락사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난터우(南投)현에서 한 커플이 건물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고 대만 자유시보 등이 20일 보도했다.



타오위안 공항 화재로 연기 자욱…피해 없어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일 오후 4시 28분 타오위안(桃園) 공항 제2터미널의 한 출국 통로에서 화재로 연기가 발생했다.



대만인 55.8%, "양안정책에 불만족"…차이 총통 지지율 38.6%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인의 55.8%가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정부의 양안정책에 불만족한다고 20일 대만 연합보가 자체 조사 결과를 인용해 밝혔다.

여론조사, "대만인 39.9% 중국 시진핑에 별 감정 없어"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인들이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에 대한 감정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민의기금회는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한 자리에서 시진핑에 대해 아무 감정이 없다라고 답한 대만인이 39.9%에 달한다고 밝혔다.

시진핑에 호감을 갖고 있다가 29%, 반감을 갖고 있다가 19%를 차지했다. 11.1%는 모른다고 답했다.

본 조사 결과는 지난해 5월 발표된 국민당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의 호감도와 비교됐다. 마 전 총통의 호감도가 시 주석보다 낮은 것으로 기금회 측은 밝혔다.

당시 마 총통에 대해 응답자의 41.1%가 반감을 갖고 있지만 호감을 갖고 있다는 응답자는 23.6%로 나타났다. 감정이 없다와 모른다라고 응답한 사람은 각각 31.2%, 4%였다.

유잉룽(游盈隆) 민의기금회 회장은 결과에 대해 "매우 의외"라는 입장을 밝혔다.

본 조사는 2017년 11월 13~15일간 대만 전국 20세 성인남녀 1천74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존엄사' 원하는 대만 언론인 스위스가서 안락사 신청해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안락사를 원하는 한 대만인이 스위스까지 가서 안락사를 신청했다. 
19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대만에서 농구 아나운서로 잘 알려진 푸다런(傅達仁, 84)이 스위스에서 안락사를 신청한 뒤 전날 대만에 돌아와 기자회견을 열었다. 
푸다런은 현재 췌장암 말기로 시한부 인생을 살고 있다. 병을 앓은 뒤 그의 체중은 74kg에서 50kg로 줄었다. 
그는 사는 게 고통이라며 안락사를 시켜달라고 정부에 안락사 합법화를 주장해오고 있다. 고통스럽게 죽지 않고 존엄하게 세상을 떠나겠다는 것이다. 
그는 페이스북에 안락사가 합법화된 스위스에 날아가 디그니타스에 안락사를 신청했다. 디그니타스는 스위스에서 유일하게 외국인 안락사를 받아주는 곳으로 올해초 한국인 18명이 이곳에 안락사 신청을 했다는 한국 언론의 보도가 있었다. 
그는 페이스북에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사진을 올리며 다시 한번 대만 정부에 안락사 합법화를 호소했다. 
앞서 그는 "나는 대만에서 최초의 안락사 사례가 될 것"이라며 "나의 죽음을 뉴스로 생중계해도 문제 없다"고 밝혔다.

푸다런은 전 대만 농구 국가대표이자 감독을 역임했고, 농구용어를 만들며 농구계에 큰 공헌을 했다.



마약 혐의 대만여성, 수사 피하려 성형수술 수차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마약을 복용한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아온 대만 20대 여성이 수사망을 피하기 위해 수차례 성형 수술을 했으나 끝내 체포됐다고 16일 대만 언론들이 보도했다.


베이터우서 관두(關渡)꽃축제! 대만인들이 사진 찍는다는 그곳!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많은 대만 친구들이 이곳에서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등 SNS에 올리고 있다. 




2017 관두꽃축제(關渡花海節)는 타이베이 베이터우(北投)에서 8월부터 열렸다.

내년 2월 28일까지 열리는 꽃축제는 백일초, 코스모스, 해바라기 등의 꽃을 감상할 수 있다. 

겨울에 이곳을 방문해 인생샷 한 장 남기는 것도 좋을 듯 싶다. 

A post shared by Chao.H (@chaaaaao) on Nov 14, 2017 at 3:13am PST


A post shared by 李瑜ドりー 🌸 Dory多莉𐂂 (@_dory1029yu_) on Nov 14, 2017 at 6:24am PST


A post shared by Six (@deepsix666) on Nov 14, 2017 at 1:01am PST


A post shared by 蕭幃軒 (@dino_hsiao) on Nov 13, 2017 at 1:05am PST

대만 청소년이 가장 사랑하는 나라에 한국 3위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대만 청소년이 가장 사랑하는 나라에 한국이 3위로 집계됐다.

대만 18~19일 온도 15도까지 '뚝'…"첫 추위"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주말부터 본격적인 추위가 성큼 다가온다.

대만 중앙기상국은 주말인 18일(토요일)과 19일(일요일) 동북 계절풍의 영향으로 온도가 뚝 떨어져 15도까지 내려갈 것이라도 예보했다.

부총통 출신 국민당 주석, "마잉주는 내 정치파트너가 아니다"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 집정시절 부총통을 역임한 바 있는 우둔이(吳敦義) 국민당 주석은 16일 한 인터넷 매체에 출연해 마 전 총통에 대한 감정을 밝혔다.

취업 잘되는 세계 150개 대학에 대만 4개대 올라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취업 잘되는 학교는 어디일까?


타이베이시 8일간 압류한 마약만 200kg 넘어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타이베이시가 마약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8일간 압류한 마약만 200kg이 넘었다.

17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타이베이시 경찰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11월초 마약 집중단 속을 벌여 246곳에서 258건의 마약을 적발해 압류한 마약만 205.4kg에  달한다고 밝혔다.

타이베이시 경찰국은 11월 초 8일간 호텔, 모텔 등 사람이 모여 마약을 흡입 또는 투여할 수 있는 장소를 대상으로 집중 수사를 벌였다.

그중 홍콩에서 마약을 밀수해온 남성 3명도 적발해냈다. 적발당시 이들의 거주지에서 203.47kg의 에페드린 등을 소유하고 있었다.

베이터우(北投), 난강(南港)구 숙박업소에서 암페타민, 헤로인, 마리화나, 케타민 등을 찾아냈다고 경찰은 밝혔다.

지난 5월 신베이시(新北市) 신좡(新莊)의 한 모텔에서는 24명이 집단으로 마약을 투약하다 체포됐는데, 그 중 16명이 미성년자로 밝혀지기도 했다.

최근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강력하게 마약 퇴치해버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대만법원, "이유 없는 음주측정은 있을 수 없다"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포토뉴스] 공익을 위해 모델로 나선 '몸짱 소방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몸짱 소방관이 공익을 위해 달력 모델로 나섰다.

신베이(新北)시 소방국은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각각 다른 부서의 12명의 모델이 참여한 2018년 달력을 소개했다.

또한, 이 달력은 영수증 30장을 기부하면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30대 여성, 음주후 벤츠로 인명피해…"보상할 돈 없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타이중에서 무면허 음주운전을 한 여성이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남성을 치여 사망케했다. 

TPP 희망하는 대만에 中은 "반대"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중국이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지 않고 있는 대만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을 반대했다.

중국, 대만학생 장학금 대폭 확대…'하나의 중국'은 기본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하나의 중국'을 인정할 것을 대만에 강조하고 있는 중국이 대만학생들에게 지급하는 장학금을 대폭 늘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