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보도자료(PR) 배포 및 제보 또는 기고하기

'대만은 지금'에서 보도자료(PR) 배포 및 제보 방법을 안내해 드립니다.

보도자료 배포 전 아래 10가지 사항을 숙지하시기 바랍니다.
1. 보도자료 게재는 무료입니다.
2. 보도자료는 '보도자료'로 표기됩니다.
3. 보도자료는 자체 심의를 거쳐 게재 여부가 결정됩니다.
4. 보도자료는 편집하지 않습니다.
5. 보도자료는 완벽한 문장을 토대로 정직하고 객관적으로 작성해야 합니다.
6. 보도자료 관련 사진은 따로 제공사진 2매 이하로 제한합니다.
7. 보도자료 내용이 허위사실인 경우, 이에 대한 책임은 제공자에게 있습니다.
8. 보도자료 심의 후 취재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취재에 흔쾌히 응해주시기 바랍니다.
9. 보도자료 배포는 '대만은 지금'이 제공하는 구글닥스를 통해서만 이루어집니다.
10. 보도자료 작성 완료 후 빠른 처리를 위해 대만은 지금의 공식 이메일(nowformosa8282@gmail.com),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으로 연락합니다.

제보 또는 기고를 하시기 전 숙지할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제보를 하실 경우 6하 원칙을 적어주십시오.
2. 제보를 하실 경우 정황에 대해 보다 정확히 기술해주십시오.
3. 사실관계에 있어 허위, 과장, 조작 등이 있을 경우 제보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4. 기고의 경우 주제와 형식은 자유입니다.  다만, 완벽한 문장을 써주세요.
5. 작성 완료 후 빠른 처리를 위해 대만은 지금의 공식 이메일(nowformosa8282@gmail.com),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으로 연락합니다.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이용자 동의사항
'대만은 지금'은 보도자료를 제공하고자 기업 및 개인을 대상으로 아래와 같이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있습니다. '대만은 지금'은 개인정보를 보다 안전하게 처리하고자 개인정보보호 관리를 자체적으로 시행합니다.

이름, 전화번호, 휴대폰번호, 주소, 성별, 생년월일, 이메일, 메신저 등을 수집개인정보 항목으로 하며 개인정보의 수집은 신청서(구글닥스) 작성에 따른 본인 확인 및 원활한 소통 채널 확보를 위함입니다. 이렇게 수집된 개인정보는 모든 검토가 완료된 후 6개월 간 이용자의 조회를 위하여 보관, 그 후 해당정보를 파기됩니다.




보도자료 배포하러 가기: 누르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 


제보 또는 기고하러 가기: 누르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dsUDhnGlKYX9PJV-QkYM4716MmaejoaquWIOXoNd5xazeVRg/viewform




최근 인기 뉴스

대만 국가경쟁력 13위…한국, 중국보다 높아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17일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국가경쟁력 보고서에서 대만이 국가경쟁력 13위를 기록해 2017년과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세계경제포럼(WEF)가 17일 발표한 '2018년 국가경쟁력 보고서'에서 대만이 아시아에서 2위인 싱가포르, 5위인 일본, 7위인 홍콩의 뒤를 이어 아시아에서 4번째로 높은 13위를 차지했다.

1위는 미국이 차지했다. 2위는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싱가포르, 3위는 독일, 4위는 스위스였다.

대만 뒤를 이어 13위는 호주, 15위는 한국이었다. 중국은 28위이다.

보고서 분석에 따르면, 대만은 정보 통신 기술(ICT) 보급, 거시경제의 안정성, 상품시장, 노동력 시장, 금융시스템 등 영역에서 평균적으로 20위 안에 들었다. 혁신 역량 부분에서는 독일, 미국, 스위스에 이어 세계 4위를 차지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국가발전위원회는 혁신 역량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에 대해 현재 정부가 혁신 사업 부분의 투자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5+2 산업혁신 등의 정책을 실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히면서 지속적으로 더 좋은 환경을 만들고 규제를 완화해 대만 혁신 개민 군단의 힘을 키워 세계의 주목을 받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발전위원회는 또한 법률적인 부분에서의 효율성, 관세 복잡도 지수, 새 사업 등록 처리 일수 등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는데 이에 대한 정책을 개선하는 데 참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메이링(陳美伶) 국가발전위원회 주임은 "이번 평가는 예전과 다르다. 디지털 시대에 맞춰 디지털 경제의 발전도 평가하며 중요시됐다. 모든 국가들이 디지털 경제를 발전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대만 또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하면서 "국가도 기업과 마찬가지로 혁신 없이는 경쟁력을 유지할 수 없다. 혁신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디지털 시대 경쟁력의 관건이다"라고 분석했다.



세계경제포럼은 이번…

왜 대만에 채식주의자가 많을까?

[대만은 지금 = 이송희]
예전에한학생이물었다. “선생님, 저한국에가는데완전채식주의자는한국에서뭘먹을수있나요?”

가오슝 철도 지하화, 14일 개통돼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14일 새벽에 가오슝(高雄) 철도가 지하화해 새롭게 개통됐다.



연합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가오슝 철도는 지하화 계획을 위해 2009년 6월 26일 공사를 시작해 10년의 공사를 진행, 14일 새벽 6시 반 경에 가오슝 신 기차역(高雄新車站)에 첫 지하화 철도를 운행했다.


14일 새벽 첫 기차의 운행을 보기 위해 플랫폼에는 많은 여행객들과 철도 마니아들이 모여들기도 했다.

이번 철도 지하화에는 약 1억 대만달러가 투입됐다.

이번에 개통된 지하화 노선은 신쭤잉(新左營)역에서 펑산(鳳山)역까지로 총 길이는 15.37킬로미터이다.


지하화 작업과 함께 불필요한 교차로, 육교 등도 제거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도시의 외관을 바꾸고 시내 교통 문제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예정이다.

한 가오슝 주민은 "정말 오랫동안 시끄러웠는데 갑자기 조용해져 너무 이상하다"며 "기차 부근에 살며 60년을 살았는데, 철도 지하화 후 소음이 개선된 것이 좋다"고 밝혔다.

40년 살았다는 다른 한 주민은 "철도 지하화는 시작됐지만, 아직도 그 위는 엉망이다. 4~5년 더 걸릴 공사들이 있는데, 당장은 생활에 도움보다는 더 혼란스러울 것 같다"고 불만을 호소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