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한국인 大환영"…대만 타이베이 플로라 BnB 게스트하우스





1. 플로라 FLORA BnB 시작 배경
여행을 사랑하고 새로운 친구를 사귀길 좋아하는 양자영(楊子瑩) 대표가 2016년 9월 플로라(FLORA) BnB의 문을 열었다.

플로라 BnB의 양 대표는 한국 여행객들과 더 많은 교류를 하고 싶어한다. 그는 게스트하우스를 문을 열게 된 이유 중 하나로 "한국이 좋고, 한국인들과 더 많은 교류를 원해서"라고 답했다.

양 대표는 좋아하는 한국인들과 소통을 위해 한국어를 배워 오고 있다.

양 대표는 "조용한 공간, 편안한 침대는 물론 위생적인 욕실을 비롯해 여러분의 다양한 니즈에 맞춘 다양한 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플로라BnB가 너무 싸다고 별게 없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에요. 일단 한 번 경험해 보세요"라며 "앉아서 휴식을 취하면서 추억에 더듬고 가족이나 자신에게 편지를 쓸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여행은 끝이 아니라 잠시 쉬어가는 아름다운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2. 특징
플로라 BnB는 타이베이 중심에 위치해 있다. 타이베이 메인스테이션역, 시먼역, 북문역 등과 도보 8분권에 인접해 있어 누구나 쉽게 찾을 수 있다.

여성전용룸이 별도로 설치돼 있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이곳의 장점 중 하나다.

1인용 침실은 105X115X190CM로 갖춰져 있고, 개인 사물함 등을 따로 제공하고 있다.

이곳 근처에서 묵으면서 근처의 총통부(總統府), 시먼딩(西門町), 용산사(龍山寺), 다다오청(大稻程) 등을 손쉽게 오갈 수 있어 현재와 과거가 공존하는 타이베이를 만끽할 수 있다.


3. 객실 소개
(1) 여성 전용 룸(1인)



(2) 남녀 혼합룸(1인)



(3) 단체룸(2~4인)





(4) 더블룸(1~2인)




4. 기타시설
(1) 공용샤워실





(2) 사물함


(3)휴식공간


(4) 화장실


5. 가격
가격은 하루에 500 대만달러선으로 한국돈으로 2만원이 약간 못된다. 상당히 저렴한 편에 속한다. 장기투숙시 할인도 받을 수 있다.



※할인 정책 
- 1주일(6박 7일) 투숙 시 10% 할인
- 2주일(14박 15일) 투숙 시 20% 할인
- 1개월(29박 30일) 투숙 시 30% 할인

6. 주소
타이베이시 중정구 카이펑제 1단 65호
台北市中正區開封街一段65號


연락처:
대만 휴대전화: +886-989-152-018
카카오톡: iwantsunflower
라인: iwantsunflower
위챗: iwantflower
이메일: florabnb.tw@gmail.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florabnb.tw/






최근 인기 뉴스

[대만지방선거] 한눈에 보는 6개 직할시장후보 여론조사 동향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의 지방선거인 구합일(九合一)선거가 열흘 가량 남았다. 독립성향의 민진당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들어선지 2년 6개월만에 치러지는 이번 선거는 현 정권에 대한 국민들의 평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가오슝 한류(韓流)의 주인공 한궈위(韓國瑜)에 바짝 긴장한 민진당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지방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한 한궈위(韓國瑜) 국민당 가오슝(高雄)시장후보가 14일 저녁 가오슝 강산(岡山)에서 세 번째 대규모 선거유세에 나섰다고 대만 연합보 등이 이날 보도했다.

3년간 휴관한다던 고궁박물관, 논란되자 말 바꿔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타이베이 고궁박물관이 빠르면 내후년부터 3년간 문을 닫을 것이라는 말이 전해지자 고궁박물관이 말을 바꿨다고 14일 대만 빈과일보 등이 보도했다.

가오슝 한국학교, 한국문화일 개최...대만인의 한국 애정 느낄 수 있어

[글, 사진 기고=장수임(張秀任)]

11월 17일 가오슝(高雄)한국국제학교에서 주타이베이한국대표부가 주관하고, 가오슝시한인회, 가오슝한국국제학교와 가오슝세종학당이 공동주관한 ‘한국문화일' 활동이 열렸다.


오전 10시 반에 한국대표부 및 관계자들의 치사로 시작한 본 행사는 한국어 말하기대회, 한국 노래/댄스 대회, 축하 공연 순서로 진행되었고, 대회장 외부에서는 한복 체험 외에 떡볶이, 호떡, 어묵탕, 한국 음료와 식품 등도 판매하고 있었는데 어묵탕 국물이 정말 진국이었다. 부산 카톨릭대, 부산외국어대학교 등 한국 학교 관계자들도 참석하여, 한국 유학에 대해 열띠게 홍보하는 모습이 보였다.




특히 말하기 대회에서 순천만 국립공원, 한국드라마, 아재테스트, 서대문 형무소 감상 등 신선하고 다양한 주제들을, 한국인만큼 유창한 한국어와 사투리까지 구사하며 발표하는 대만 참가 학생들을 보면서 학생들의 한국에 대한 깊은 애정에 가슴 뭉클한 감동을 받았다.



뒤이어 방탄소년단, 블랙핑크의 댄스부터, 볼빨간 사춘기, 이하이, 린 등 발라드 등의 경연들도 감상할 수 있었는데, 개인 및 그룹 출전자 모두 이 대회를 위해 얼마나 많은 연습을 했을지 짐작이 갈 만큼, 의상 스타일링부터 음악 숙지도, 무대 매너들이 뛰어났다.




댄스 대회 중간에는 즉흥 번외 경연으로 객석에서 참가 신청을 받았는데, 자원해서 춤을 선보인 관객들 덕분에 분위기가 더 달아올랐다. 속으로 ‘나도 나가볼까~ 나가 말아~’하다가 말았는데 안 나가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후 4시경에는 당일 오후에 가오숑 공항에 도착하자마자 행사장으로 달려온 한국 비보이그룹 LAST FOR ONE과 국악 그룹 하나연의 공연과 시상식을 마지막으로 모든 행사가 끝났다.




참가한 대만 학생들 덕분에 나 역시 색다른 시각으로 한국을 바라볼 수 있었고, 나를 비롯한 한국 사람만큼이나 한국을 아끼고 사랑해주는 모습에 다시 한 번 참석하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오슝시가 부산, 대구 등 한국의 도시와도 자매 결연을 맺고 활…

대만 워킹맘, 밥 6공기 주문했다가 3공기만 받아 '버럭'

[대만은 지금 = 이송희(李松熙)]

대만의 뷔페식 식당인 즈쭈찬(自助餐, 원하는 걸 골라 먹는 식당)에서 밥만 산다면 너무 하다?

대만의 한 워킹맘이 즈쭈찬에서 밥만 사려다 거절 당한 뒤 인터넷에 분노의 글을 올려 화제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