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3, 2016의 게시물 표시

2일 대만 북부지역 곳곳에 물난리

1일 타이베이는 6월 역사상 최고 온도인 섭씨 38.7도를 기록했다. 그리고 하루 뒤인 2일 대만 북부에는 시간 당 30밀리 이상에 달하는 폭우가 내렸다.

중앙기상국(中央氣象局)은 2일 오전 8시부터 대만 북부 지롱 북해안, 타이베이, 신베이, 타오위안 등을 포함하여 호우특보를 발령했다.

단수이(淡水) 지역은 큰 천둥을 동반한 호우가 집중적으로 내리면서 10여 곳 이상에서 물난리가 났다. 단쉐이 라오제에 진입하는 길을 비롯하여 일반 도로까지도 물난리가 났다. 이에 군인이 투입되어 막힌 하수도 등을 정비하고 교통정리를 하기도 했다.



타오위안 공항의 경우도 예외는 아니었다. 갑작스런 폭우로 공항에 진입하는 도로 일부 및 지하차도가 물에 잠기기도 하였으며, 공항 내부 역시 물난리를 피하지 못했다. 하지만 오후 4시 20분 경에 모든 복구를 완료했다고 타오위안공항 측은 밝혔다.



하지만 물난리가 나기를 은근히 바라는 사람들도 있다. 바로 사진작가들이다. 이들이 몰리는 곳은 바로 중정기념당(中正紀念堂). 고인 물에 투영된 중정기념당의 특별한 모습을 함께 담기 위해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