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1, 2015의 게시물 표시

[인물탐구] 최창근(崔彰根), "타이베이(臺北), 소박하고 느긋한 행복의 도시"

[인물탐구]편은 한국과 대만과 관련이 있는 분들을 취재하여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는 공간입니다. 주변에 한국과 대만과 관련하여 활동하고 계신 분들이 있으시다면 적극 추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과 격렬한 격려 부탁드립니다. +대만은지금  (nowformosa@gmail.com) 올림


최창근 작가를 만난 건 서울 한국외대였다. 그는 이미 대만에 관한 저서가 3권이나 있다. 하지만 나이는 젊다. 그는 1983년 생으로 한국외대 신문방송학 및 행정학을 전공하고 대만 국립정치대학교(國立政治大學) 커뮤니케이션 연구소(傳播學院)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리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한국외대 행정학과 박사과정에서 정책학을 연구하고 있다.

최창근 작가는 2012년 정치대 석사과정을 마치고 귀국 후 <대만 : 우리가 잠시 잊은 가까운 이웃>이라는 책을 출간했다. 이 책은 국내 최초 대만에 관한 개론서로 대만에 대한 기본 지식을 쌓을 수 있도록 쓰여졌다. 단순한 대만 여행을 원하는 독자들에게는 다소 무거운 책일 수도 있으나 대만을 보다 심도있게 이해하고자 하는 독자들은 반드시 봐야할 책이다.



2013년 그의 두번 째 책인 <대만: 거대한 역사를 품은 작은 행복의 나라>라는 책이 출간되었다. 각종 미디어의 주목을 받고, 모 기업체 필독서로 선정되기도 했던 이 책은 대만이라는 키워드로 대만 사회와 대만 사람을 소개하는 책으로 많은 사람들의 주목을 받았다.

그리고 금년 6월 그의 세번 째 책 <타이베이 : 소박하고 느긋한 행복의 도시>가 출간되었다. 그에게 있어 대만은 무엇이기에 자꾸 대만 시리즈만 쓰는 것일까?

대만에서 유학을 하셨는데 왜 하필 '대만'인지요?
오래 전 부터 중국, 대만에 관심을 가지고 공부해 오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2006년 저의 대학 시절, 서울에서 열린 한 국제회의에 staff로 일하게 되면서 현재 주한국타이베이대표부에 근무하시는 대만 외교관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데, 그 …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