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월 17, 2016의 게시물 표시

[대만연예] 트와이스 쯔위(子瑜) 사과 동영상을 본 대만인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JYP엔터테인먼트에서 양성한 그룹 트와이스(TWICE)의 대만 출신 멤버인 쯔위(子瑜)의 사과 동영상이 대만 대통령 선거를 하루 앞둔 15일 밤에 올라와 대만 사람들이 광분했다.


대만에서 태어나 대만 법제하에 대만 교육을 받고 자란 쯔위는 MBC 예능 프로그램 '마이리틀  텔레비전'에서 중화민국 국기를 들고 자신을 대만인이라고 말했다는 이유로 중국 네티즌으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또한 대만 출신 연예인으로 중국에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황안(黃安)은 '대만독립분자'라고 치부하며 이 사건에 불을 붙였다. 그러자 중국 네티즌들은 더욱 거센 항의를 했으며 JYP측은 회사 성명서와 함께 박진영 대표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리고 트와이스의 쯔위 혼자 나와  중국인임을 말하며 죄송하다는 내용을 담은 동영상을 선거 전날 발표했다.

트와이스 쯔위의 공개 사과 영상을 본 대만인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불쌍하다는 말과 함께 다음과 같은 다섯 가지 반응들이 있었다.



1. 대만은 대만! 중국은 중국!
대만은 현재 중화민국 삼민주의를 근간으로 한 헌법 하에 행정원(行政院), 입법원(立法院), 사법원(司法院), 고시원(考試院) 및 감찰원(監察院)을 두고 있는 중국대륙과는 전혀 다른 체제에 있다. 그들은 자신들의 SNS 상에 다음과 같은 주장들을 하고 있다.
"대만은 우리나라입니다. 내가 대만 사람이라는 사실에 사죄할 필요는 없습니다."



2. 정치적 희생양이 된 투표권 없는 16세 소녀
많은 사람들이 비디오를 굳이 찍어야만 했는가에 대한 정당성에 대해 언급했다.  쯔위는 중국 뿐만 아니라 대만 내에서 정치적 희생양이 되었다.  선거를 하루 앞둔 대만 정치인들은 이를 이용하기 시작했다. 대만 선거법상 선거 하루 전 오후 10시 이후로는 어떠한 방식으로도 선거 운동을 할 수 없으나 해외에 있는 쯔위를 응원하는 글로 막판 중도 표몰이에 나섰다. 이를 본 사람들은 "사람을 두 번 죽이는 일"이라며 어린 소녀를 동정했다.



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