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3월 2, 2016의 게시물 표시

묻지마 초등학교 8세 여아 살인, 1심 무기징역 선고

작년 5월 대만을 떠들썩하게 했던 베이터우 문화(文化)초등학교에서 묻지마 살인사건에 대한 법원 판결이 있었다. 검찰은 법원에게 범인 공(龔) 씨에 대한 사형구형을  기소한 상태였으나 법관은 의사의 소견을 토대로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베이터우 초등학교 묻지마 살인사건
2015년 5월 29일 오후 4시 20분 경 범인은 문화초등학교 후문 근처 담을 타고 넘어 들어가 4층 6학년 1반 교실 옆 여자화장실로 들어가 칼을 꺼냈다. 4시 30분 경 여학생(사망 당시 8세) 리우(劉)모 양이 그 칼에 2차례 찔렸고, 상처는 10센티미터나 이르렀다. 그 자리에서 쓰러진 아이를 확인하며 만족하던 범인은 경찰에 직접 전화를 걸어 자신이 범인을 했다고 직접 말했다.

피해자 리우() 모양
상처가 10cm로 8세 여아에겐 큰 상처였다. 5시 경 병원에 긴급 이송되었고 당일 9시 쯤 수술을 마친 후 ICU에서 집중케어를 받았다. 온 국민이 회복을 빌었음에도 익일(30일) 피해자 리우 여아는 사망했다.

범인은 어떤 사람?
범인 공 씨는 1984년생으로 범행을 저지른 문화초등학교(文化國小) 졸업생으로 드러났다. 범행 당시 그는 실업 상태로 실의에 빠져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을 하고 싶은데 일을 찾을 수가 없어서 일단 살인을 저지르기로 했다고 진술했다. 범인은 스스로 환청이 들린다고 말했다. 그는 실업 전 경비업체에서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의 예전 직장동료들은 큰 문제 없던 사람이었다라는 반응이었다. 또한 그는 정신병 등에 관한 병력도 없었다.

법원 1심 판결
검찰 측은 살형 구형을 요청하며 법원에 기소했다. 하지만 법원 측은 교화의 가능성이 보인다며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스린지법원장(士林地院) 황야쥔은 "피고는 정신병이 있으며, 치료가 가능한 상태로 개선의 여지가 충분히 있기에 무기징역을 선고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피고가 저지른 행위는 그가 진단 받은 정신병과 상당한 관련이 있다"고 못박았다.

범인의 병은?
범인 공 씨를 진단한 의사들은 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