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1월 6, 2016의 게시물 표시

[臺灣雜説] '중화민국의 존재'를 강조한 대만 총통들...

[대만은 지금 류정엽(柳大叔) 기자 = 타이베이] "'중화민국은 존재한다'는 사실을 중국은 직시해야 한다"

차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지난 국경일 연설에서 가장 중요한 대목 중 하나로 꼽으라면 난 단연 이 대목을 꼽고 싶다. 대만내에서는 이 발언이 중국의 심기를 건드렸다는 논평도 꽤 있었다. 사실 이 문구는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부터 재임한 모든 총통들이 공개 석상에서 강조한 문구로 그다지 문제될 것이 없어 보였으나 서진(西進)정책보다는 남향정책을 추진하는 민진당 정부에게는 문제가 될만 했나보다.


중화민국의 존재성에 대한 강조는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 이후 모든 총통들이 공개 석상에서 자주 강조해왔다. 대만에서 최초 민선으로 당선된 리덩후이 전 총통은 1997년 건국기념일 연설에서 중화민국의 존재성을 십분 강조한 바 있다. 리 전 총통은 “세계 각국 주요 인사들은 중화민국이 존재하고 지속 발전중임을 인지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민진당 최초 총통 당선자인 천수이벤(陳水扁) 전 총통도 중화민국을 십분 강조했다. 천 전 총통은  2001년 신년사에서  “이미 세계 각국으로 하여금 중화민국의 존재와 발전 사실과 그 성과에 대해 새로이 바라보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 후 집정한 총통들은 중화민국을 강조하는 대상이 '세계가 아닌 '중국'으로 바뀌었다.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은 지난 2011년 중화민국 100년 기념 연설에서 (2011년) 건국 기념 연설에서 중국을 향해 “중화 민국의 존재는 사실이다“ 라고 거듭 강조했고 그리고 차잉원(蔡英文) 총통도 중국을 향해 이같은 발언을 했다.


대만-中 국공회담 결과, 여야의 엇갈리는 반응

[대만은 지금 류정엽(柳大叔) 기자 = 타이베이] 대만 제1야당 국민당의 중국 공산당과의 국공 수뇌회담 및 포럼이 3일 막을 내리자 대만내 비국민당계 인사들이 입을 열었다.
국공 수뇌회담에서 제1야당인 대만 국민당 측은 중국이 요구한 '하나의 중국'원칙을 인정하고 있음을 시진핑 국가주석 앞에서 확인시키는 한편 중국 측이 대만에 내세우고 있는 '대만 독립 반대'에 대해 국민당도 뜻을 같이 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과거 국공회담에서 '중화민국'을 내세우며 중국과 다름을 인정해달라는 요구에서 한발 뒤로 물러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훙슈주 국민당 주석은 이번 회담을 계기로 중국과의 '제2의 소통 체제'를 마련했다"고 밝히는 한편 "국민당계 8개 지자체의 농특산물과 관광 전시회가 중국에서 연내로 개최된다"며 선별적 경협을 예고했다.
대만 국민당계 8개 지자체는 신베이(新北)시, 신주(新竹)현, 화롄(花蓮)현, 먀오리(苗栗)현, 난터우(南投)현, 타이둥(台東)현, 롄장(連江)현, 진먼(金門)현 등으로 이들 지자체 대표들은 올 9월 베이징에서 장즈쥔(張志軍) 대만판공실 주임 등 중국 고위급 관리들과 회담을 가진 바 있다.
4일 대만 자유시보 등은 리쥔이(李俊俋) 민진당 입법위원이 "국공수뇌회담에 대해 "통일전선의 장소"라며 "국민당은 점점 중국 공산당의 부속조직이 되어간다"며 "중국 통일전선의 하수인 같다"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리 입법위원은 "민진당 천수이볜(陳水扁) 전 총통 집정 시절인 2005년 롄잔(連戰) 전 국민당 주석부터 시작된 국공회담은 원래부터 정당 대 정당으로 회담이 아니다"라며 국민당이 그간 주장해온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표기의 원칙인 "이중각표(一中各表)는 거짓 의제"라고 주장했다.
판스핑(范世平) 대만 국립사범대 정치학과 교수 "이번 회담에서 국민당…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