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9월 27, 2016의 게시물 표시

제17호 태풍 '메기' 대만 상륙전, 700톤 기중기 넘어뜨려

대만 상륙을 앞뒀던 제17호 태풍 '메기'의 위력이 대만 동부의 한 공사현장까지 미쳐  700톤 기중기를 넘어뜨렸다.  
26일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동부 화롄(花蓮)현 상징(賞鯨)부두에서 700톤 기중기가 강풍에 쓰러졌다.



기중기가 쓰러지면서 인근 건축물을 덮쳤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기중기 운전자 쑤(蘇)모 씨는 26일 오전 육상경보가 발령된다는 소식을 듣고 태풍에 대비하기 위해 바다 근처 공사현장에 있던 기중기를 안전한 곳으로 빼내는 도중 예상치 못한 강풍으로 기중기가 쓰러졌다고 밝혔다.
사고 당시 화롄 해안 지역에는 10미터가 넘는 파도가 일었고, 최대풍속 초당 14m에 이르는 7급 강풍이 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 풍속 240km의 초강력 태풍, 대만 바닷속에도 큰 영향 줘

제14호 태풍 '므란티'의 대만 급습으로 대만 인근 바닷속도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의 아름다운 부속섬 중의 하나로 알려진  뤼다오(綠島)! 이 바닷속에서는 지난 대만 중추절 연휴에 방문한 제14호 태풍 '므란티'의 공격으로 천년 역사를 자랑하는 산호가 피해를 입었다. 표고버섯처럼 생겼다하여 '큰 표고버섯'(大香菇)이란 이름을 가진 이 산호는 그 크기가 전세계에서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대만의 란위다오(蘭嶼島)에서도 천년 넘은 부채모양의 산호는 태풍 므란티의 영향으로 동체가 30%가량 소실된 것으로 알려졌다.


태풍이 대만을 빠져나간 뒤 다이빙을 위해 이곳을 찾은 스쿠버 다이버들은 "바닷속 곳곳이 초토화 상태"라고 전했다.

대만섬 동쪽에 위치한 섬 인근 수심 30미터 바다에는 풍부한 생태계와 아름다운 산호군락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대만을 비롯한 세계 여러 나라 다이버들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이번 피해를 입은 산호는 1년에 1cm미만으로 자란다고 알려졌다.



트와이스 쯔위, ‘쥐도 새도 모르게’

걸그룹 트와이스(Twice)의 대만 멤버 쯔위(周子瑜, Tzuyu)가 대만 중추절을 맞아 대만에 왔다간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쯔위는 25일 밤 페이스북에 중추절에 대만 타이난(臺南)에 왔다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녀는 그녀의 페이스북에 최근 그녀의 어머니가 대만 타이난시 용캉(永康)구에 차린 카페에서 그녀의 어머니와 함께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대만 언론들은 쯔위의 '남몰래' 대만 방문에 대해 전혀 몰랐다며 26일 앞다투어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