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15, 2016의 게시물 표시

타이베이에서 묻지마 살인’, 범인은 10대

면식 없는 88세의 노인을 무참하게 흉기로 살해한 저우(周, 18세) 씨가 묻지마 범행 하루만에 붙잡혔다.

   대만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12일 새벽 5시 타이베이(台北) 시내에 있는 쓰서우산(四獸山)에 운동하러 간다며 집을 나간 88세 노인은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

  가족은 집에 돌아오지 않는 노인을 걱정해 경찰에 실종 신고했고,  행방이 묘연했던 노인은 등산로에 있는 정자에서 숨진 채 발견되었다.

   흉기에 20차례 넘게 찔린 흔적들이 사체에서 발견되어 타살로 판단하고, CCTV 분석 끝에 용의자의 신원 및 위치를 파악하여 사건 발생 하루만인 13일 밤 타이베이시 신이취(信義區) 중포베이루(中破北路)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범인을 검거했다고 타이베이 경찰은 밝혔다.

   밤 10시 50분 경 경찰에 연행되던 범인은 기자들을 향해 “늙은이가 먼저 날 때리기 시작했다”며 소리를 치다가 “사회의 용서를 구한다”며 갑작스럽게 태도를 바꿨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범인은 고작 18세에 불과했으며,  범행 이유에 대해 “노인이 내 옆에 있던 개의 냄새가 너무 고약하다는 불평으로 인해 시비가 붙었는데 일이 커졌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범인은 어떻게 칼을 준비해 이른 새벽 산을 오르게 되었는가 등에 대한 구체적이고 납득 가능한 설명은 하지 않고 있어 단순한 우발적 범행이 아닌 계획에 의한 ‘묻지마 살인’에 비중을 두고 있다고 담당형사는 말했다.

   2년 전에도 범인(당시 16세)은 길 가는 행인을 뒤에서 흉기로 찌르고 도망간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범인의 엄마는 대만 언론 둥썬신원(東森新聞)과의 인터뷰에서 “오랜 비염으로 고생한 아들은 중학교 졸업 후 줄곧 집에서만 키웠다”고 말하며, “새벽에 편의점에 먹을 거 사러 간다고 나가더니, 사람을 찌를 줄 몰랐다”고 토로했다.

   법원 측은 살인이라는 중범죄, 초범이 아니라는 점과 부모의 교육 능력이 부족하다고 판단된다며, 금년 중으로 소년관찰보호소 수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