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은 지금> 소개

대만에서 출발한 <대만은 지금>은 '대만'에 관심있는 한국인과 대만인이 모여 만든 '한글' 소식지입니다.

<대만은 지금>은 회사가 아닌 팀입니다. 처음 팀을 만들면서 우리 나라(한국)와 대만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양국 간에 벌어지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이야기를 토론하고자 만들게 되었고, 이를 매체에 담아보고자 지금 보고 계신 ‘대만은 지금’을 만들게 됐습니다. 대만이 좋다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열린 공간으로서 대만의 모든 것을 담길 바라면서 말이지요.

현재까지 회사가 아니기에 재정적인 어려움이 많습니다. 광고 역시 들어오지 않습니다. 하다 못해 상품 협찬도 받기 힘든 것이 현실입니다. 결국 부득이 하게 배너 광고를 붙이게 됐습니다. 양해 부탁 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저희에게 묻습니다. “돈도 안되는데 너네 왜 이거 하냐”고 말이지요. 사람이 행동으로 옮길 때 크게 두 가지 부류가 있습니다. 하나는 ‘이윤’이나 ‘이득’을 전제로, 또 다른 하나는 ‘가치’와 ‘의미’를 두고서 말이지요.



<대만은 지금> 목표, 비전, 미션, 인재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Goal: 
To become a key player between Korea and Taiwan

▲Vision: N.O.W
- Newness
- Openness
- Willingness

▲Mission: F.O.R.M.O.S.A
- Find
- Organize
- React
- Melt
- Oppose
- See
- Ask

인재상: 사심(4心) 
긍정, 소통, 추진, 인내



누구나 '대만'에 대한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대만은 지금>이 되길 희망합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가오슝 아이허(愛河)에서 토막시체 발견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남부 가오슝(高雄) 아이허(愛河)에서 토막난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 두 개가 22일과 23일 아이허를 청소하던 환경보호국 환경미화원에 의해 하나씩 발견됐다.

대만 단오절 나흘 연휴 곳곳에 인파 '북적북적'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현저하게 줄어들면서 나흘간의 단오제 연휴 기간 대만 전역의 관광 명소에 많은 인파들이 몰렸다고 중앙통신, 싼리신문,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들이 26일 전했다.

대만 북부서 원숭이 감전사로 3천여 가구 정전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북부 지룽시(基隆市) 국가신청 치두(七堵)방향 자강산업도로에서 26일 오후 4시경 원숭이 한 마리가 전선에 감전돼 타 죽었다고 대만 언론들이 전했다.

국민당 입법위원들 입법원 점거 나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국민당 입법위원(국회의원)들이 단오절 연휴 마지막날인 28일 입법원의 창문을 부수고 의장으로 진입해 점거에 나섰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