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은 지금' 광고 후원 안내


'대만은 지금'의 광고(후원) 심사기준에 대해 알려 드립니다. 
광고는 '후원'의 일부로 간주하며, 업체 또는 개인이 하실 수 있습니다. 
본 심사기준은 대만은 지금이 자체적 마련한 것입니다. 

광고 심사기준
1. 광고는 독자에게 이익을 주고 신뢰받을 수 있어야 한다.
2. 광고는 공공질서와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대만은 지금'의 품위를 손상해서는 안된다.
3. 광고는 관계법규에 어긋나서는 안된다.
4. 광고는 그 내용이 진실하여야 하며 과대, 과장, 허위 등의 표현으로 독자를 현혹시켜서는 안된다.

게재가 불가능한 광고
기준 1에 따라 다음과 같은 사항을 게재해서는 안된다.
(1) 비과학적 또는 미신적인 것
(2) 투기, 사행심을 선동하는 내용(당국의 허가를 받은 것은 예외)
(3) 공인 유권기관이 인정하고 있지 않는 것

기준 2에 따라 다음과 같은 사항을 게재해서는 안된다.
(1) 국가변란의 위험이 있거나 군사, 외교의 기밀에 관한 것
(2) 혐오감이나 어떤 욕정을 불러 일으키는 음란, 추악, 또는 잔인한 내용
(3) 어린이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광고에 그들을 육체적 혹은 도덕적으로 그르치게 할 표현
(4) 협박, 폭력 등의 범죄행위를 미화하거나 유발시킬 우려가 있는 내용
(5) 미풍양속을 해치거나 공중에게 폐해를 끼칠 우려가 있는 무허가 소개업소(직업, 통신)의 광고 또는 구인, 구혼광고
(6) 국기, 애국가 등 국가의 존엄성을 유지해야 할 상징 또는 인물(성현, 위인, 선열 등)을 모독하는 표현

기준 3에 따라 다음과 같이 사항을 게재해서는 안된다.
(1) 공익을 위함이 아니면서 타인 또는 단체나 기관을 비방, 중상하여 그 명예나 신용을 훼손시키거나 업무를 방해하는 내용
(2) 프라이버시 침해의 우려가 있는 타인의 성명, 초상을 무단히 사용하는 것
(3) 법원에 계류 중이거나 형사사건 용의자의 포폄에 관한 내용
(4) 표절, 모방 또는 기타 방법으로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

기준 4에 따라 다음과 같은 사항을 게재해서는 안된다.
(1) 허위 또는 불확실한 표현으로 대중을 기만, 오도하는 내용
(2) 광고주의 명칭, 주소 및 책임소재가 불명한 것
(3) 광고임이 명확하지 않고 기사와 혼동되기 쉬운 편집체제 및 표현
(4) 대중의 상품에 대한 지식의 부족이나 어떠한 허점을 악이용한 것
(5) 사회적으로 공인되지 않은 인허가, 보증, 추천, 상장, 자격증 등을 사용한 것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지진] "대만 화롄 대지진은 비정상적 에너지 방출…규모5 여진 발생할 듯"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동부 화롄현(花蓮縣) 둥먼(銅門)에서 18일 오후 1시 규모 6.1의 대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중앙기상국은 이주 내로 규모 5 정도의 여진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18일 보도했다.

문화교류 봉사단 대만 가온누리(高溫努力), 한국서도 활동

[기고=이주연]

타이중(台中) 지역 한국-대만 문화교류 봉사단 '대만 가온누리'(高溫努力)의 새로운 활동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지난 3월 15일~24일 열흘 동안 ‘대만 가온누리’는 춘천과 서울, 경기 지역 여러 곳에서 부채춤과 난타, 깃발춤과 함께 대만 원주민 전통춤을 선보이며 ‘문화교류 환경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대한민국의 3.1 만세운동과 상해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리면서, 이제는 우리가 환경주권을 지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의미로, 일제강점기의 아픔과 광복의 기쁨, 발전과 성장, 함께 지켜가는 아름다운 우리 자연이라는 내용을 담은 연극 형식의 공연이었습니다.

다소 추운 날씨였지만 서울, 경기 지역의 고등학교와 대학교, 서울역 광장에서 계속된 공연은 3월 23일 토요일 종로구 인사동의 남인사 마당에서 큰 관심 속에 마무리되었습니다.



이번 한국 공연에는 지난 1월 대만 가오슝 역에서 문화교류 공연을 했던 제주 가온누리 청소년들도 함께해 더욱 큰 의미가 있었습니다. 대만 청소년들이 한국 청소년들과 함께 독도, 아리랑 노래에 맞춰 북을 치고, 부채춤을 추는 모습이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대만 가온누리’는 3월 8일, 타이중의 고미습지(高美濕地)를 지키는 환경보호대사로 임명받아, 문화공연을 접목한 환경보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7월 7일~13일에는 일주일간 대만 환도(環島) 캠페인을 준비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