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2월 15, 2015의 게시물 표시

[대만사회] 타이베이 송산공항, 칼 들고 비행기 타려던 여성

4일 타이베이 송산공항(松山)에서 진먼(金門)으로 향하던 장(張)모 씨는 10센티미터의 칼을 들고 비행기에 탑승하려다 공항 내 직원이 보고 신고해 붙잡혔다.



그녀는 자신의 아이에게 주려고 기념품으로 샀던 칼을 자신의 핸드백에서 빼는 것을 깜빡했다고 진술했다. 당시 검색대를 통과할 때 칼은 발견되지 않고 통과되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민항국(民航局) 측은 이런 기념품용 칼 역시 '비행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기타 물품'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밝혔으며, 장 씨는 규정에 따라 2만NTD이상 10만 NTD이하의 범칙금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은지금  @ 柳大叔, 愛臺灣的韓國人 (류정엽)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 기
카카오스토리에서도 [대만은 지금]을 만나세요!
https://story.kakao.com/ch/nowformosa 다른 기사: [대만정치] 대만 여권 파워, 세계 28위 [대만정치] 대만 現 집권당 국민당(國民黨) 자산은?  [대만정치] 총통 임기 7년, 16% '잘한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