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월 2, 2019의 게시물 표시

대만 화롄(花蓮) 치싱탄(七星潭)에 독성 해파리 주의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독성이 강한 작은부레관해파리가 대만 화롄(花蓮) 치싱탄(七星潭,칠성담)에서 발견됐다.


대만 가오슝시, 중화권 디바 펑페이페이(鳳飛飛) 기념일 제정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가오슝시가 2012년 1월 3일 폐암으로 투병생활을 하다 5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대만의 디바 펑페이페이(鳳飛飛, 1953~2012)의 기념일을 제정한다고 밝혔다.

대만 총통, "일국양제를 안 받아들인다"⋯중국에 맞불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시진핑(習近平) 중국국가주석이 밝힌 대만은 일국양제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응수했다.

중국 '일국양제' 발표에 대만 총통 담화문 원문(중국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대만 일국양제 발표와 관련한 차이잉원(蔡英文) 총통 담화문(중국어) 2019년 1월 2일

대만 타이베이 위생국 홈페이지 해킹 당해⋯대만 40여개 정부기관도 피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타이베이시 위생국 홈페이지가 중국 해커로부터 해킹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위키/양안] 고대만동포서(告台灣同胞書)가 뭐길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고대만동포서는 중국이 대만에 대해 발표한 정책 문서 중 가장 오래된 문서로 중국중앙인민정부가 1950~1979년에 걸쳐 대만에 다섯 차례 발표한 공개 서신이다.

중국, 대만에 '평화통일, 일국양제' 천명⋯대만독립에 무력 사용 포기 안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중국이 '하나의 중국'을 재천명하며 통일에 대한 의지를 강력하게 피력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2일 보도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고대만동포서'(告台灣同胞書)연설 전문(중국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시진핑 국가주석의 '고대만동포서'(告台灣同胞書)연설 전문이다.


同志們,同胞們,朋友們:今天,我們在這裡隆重集會,紀念全國人民代表大會常務委員會《告台灣同胞書》發表40週年。值此新年之際,我代表祖國大陸人民,向廣大台灣同胞致以誠摯的問候和衷心的祝福!

海峽兩岸分隔已屆70年。台灣問題的產生和演變同近代以來中華民族命運休戚相關。1840年鴉片戰爭之後,西方列強入侵,中國陷入內憂外患、山河破碎的悲慘境地,台灣更是被外族侵占長達半個世紀。為戰勝外來侵略、爭取民族解放、實現國家統一,中華兒女前仆後繼,進行了可歌可泣的鬥爭。台灣同胞在這場鬥爭中作出了重要貢獻。1945年,中國人民同世界各國人民一道,取得了中國人民抗日戰爭暨世界反法西斯戰爭的偉大勝利,台灣隨之光復,重回祖國懷抱。其後不久,由於中國內戰延續和外部勢力干涉,海峽兩岸陷入長期政治對立的特殊狀態。

1949年以來,中國共產黨、中國政府、中國人民始終把解決台灣問題、實現祖國完全統一作為矢志不渝的歷史任務。我們團結台灣同胞,推動台海形勢從緊張對峙走向緩和改善、進而走上和平發展道路,兩岸關係不斷取得突破性進展。

——70年來,我們順應兩岸同胞共同願望,推動打破兩岸隔絕狀態,實現全面直接雙向“三通”,開啟兩岸同胞大交流大交往大合作局面,兩岸交流合作日益廣泛,相互往來日益密切,彼此心靈日益契合。台灣同胞為祖國大陸改革開放作出重大貢獻,也分享了大陸發展機遇。

——70年來,我們秉持求同存異精神,推動兩岸雙方在一個中國原則基礎上達成“海峽兩岸同屬一個中國,共同努力謀求國家統一”的“九二共識”,開啟兩岸協商談判,推進兩岸政黨黨際交流,開闢兩岸關係和平發展道路,實現兩岸領導人歷史性會晤,使兩岸政治互動達到新高度。

——70年來,我們把握兩岸關係發展時代變化,提出和平解決台灣問題的政策主張和“一國兩制”科學構想,確立了“和平統一、一國兩制”基本方針,進而形成了堅持“一國兩制”和推進祖國統一基本方略,回答了新時代推動兩岸關係和平發展、團結台灣同胞共同致力於實現民族偉大復興和祖國和平統一的時代命題。

——70年來,我們高舉和平、發展、合作、共贏的旗幟,在和平共處五項原則基礎上發展同各國的友好合作,鞏固國際社會堅持一個中國原則的格局,越來越多國家和人民理解和支持中國統一事業。

—…

핑둥(屏東) 지방선거 당선자 30명 뇌물수수로 당선 무효 위기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1일 핑둥(屏東)지방검찰청은 핑둥(屏東) 지방선거 당선자 중 총 30명의 당선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