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월 16, 2019의 게시물 표시

[류군의 서재] 초강 이범석 평전, 분단 극복을 위해 헌신한 외교관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초강 이범석 평전을 읽게 됐다. 선물로 받은 책이다. 책을 선물로 받는다는 것은 참으로 기쁜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범석(李範錫, 1925~1983)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지 않나 싶다. 그에게 붙은 수식어는 '대한민국 외교관'. 책을 읽기 전까지 나에게는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

외교관 이범석은 전두환 대통령 시절 19대 외무부 장관을 역임했다.

아웅산테러사건을 기억하는가. 미얀마 수도에 아웅산 장군의 묘역에서 일어난 폭탄 테러 사건이다. 이 테러로 인해 한국인 17명과 미얀마인 4명 등 21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다쳤다. 북한의 인민무력부 정찰국의 폭탄 테러 사건이다.

이범석도 이때 목숨을 잃었다. 당시 서석준 부총리, 김동휘 상공부 장관 등 각료와 수행원, 기자 등이 사망했다. 테러 후에 전두환 대통령은 순방일정을 당장 취소하고 귀국길에 올랐다. 아웅산 묘역 방문을 앞둔 전두환 대통령은 일정 지연으로 피해를 면했다.

초강 이범석 평전은 예순의 나이도 채 되지 않은 테러로 순직한 외교부 장관 이범석의 일대기를 생생하게 그려냈다. 마치 한 편의 다큐멘터리를 보는 것 같았다.

무려 547페이지에 달하는 분량이지만 평전을 집필한 허영섭 선생님(현 이데일리 논설실장)의 맛깔나는 문체를 십분 느낄 수 있었다.

평전은 이범석의 일대기를 중심으로 한국의 국제적 지위를 상세하게 묘사하고 있다. 현재 대한민국의 국제적 지위와 비교해보며 읽게 됐다.

그가 테러로 순직한지 35년이 흘렀다. 이 책을 읽는 내내 그가 그런 봉변을 당하지 않았다면 그는 한국인에게 어떤 모습으로 각인됐을까라는 상상을 해봤다.

이범석은 평양 출신이다. 현재는 사라져버린 평양 제2고등보통학교를 졸업했다. 대한 적십자를 거쳐 외교부(당시 외무부)로 입성한다. 국제기구과장을 거쳐 주미한국대사관 참사관으로 부임한다. 그는 그뒤 외교안보연구위원, 외교부 의전실장, 주튀니지 한국대사, 대한적십자 부총재, 주인도 한국 대사를 거쳐 국토통일원 장관, 대…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