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4월 1, 2018의 게시물 표시

[중화영화] 아래층 사람들(樓下的房客), 집주인의 잔혹한 상상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모든 인간은 각자 악한 대본 하나쯤은 갖고 있다"

대만 영화 '아래층 사람들'(樓下的房客)은 지우바다오(九把刀)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추이전둥(崔震東) 감독의 작품이다. 추 감독은 2011년 개봉한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那些年,我們一起追的女孩)의 출품인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1억1천6백만 대만달러의 매출을 기록하며 인간에게 숨겨진 '악'에 대해 폭로한 이 영화는 2016년 타이베이영화제에서 관중표선상(觀眾票選獎)을 수상했고, 부천판타스틱 국제영화제에서도 상영됐다.




오래된 건물의 집주인은 방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통해 세입자들을 관찰한다. 마치 관음증에 걸린 환자처럼 즐긴다.

각 세입자들은 각자만의 관심사와 생활이 있고, 집주인은 이를 보고 세입자들의 욕망을 읽어내며 규제를 풀어준다.

첫 번째 세입자는 이혼남 왕씨. 수심이 가득한 그는 유치원생인 딸과 집에 머문다.

그리고 집주인은 인권 존중을 하는 차원에서 남성 커플을 세입자로 받아들인다. 젊은 남성과 가정을 둔 남성이 커플로 이 방에서 비밀스레 애정행각을 벌인다.


또 다른 남성은 게임에 빠져 있고, 초능력을 갖는게 꿈이다. 이러한 능력은 신념에서 비롯된다며 현실과는 동떨어진 삶을 산다.

성공을 꿈꾸며 돈과 재력을 가진 여러 유부남과 잠자리를 갖는 섹시한 직장인 천샤오제, 그리고 그의 윗집에서 청진기를 바닥에 청진기를 대며 천샤오제를 상상하는 체육교사, 청순한 이미지로 뭇남성을 설레게 만드는 여성은 나체로 사람을 살해하는 사이코패스.



집주인은 세입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기술하며 규격화된 그들의 삶을 발견한다. 하지만 청순한 여성은 감시카메라로 도저히 그 정체를 파악할 수 없다.

이들의 욕망을 파악한 집주인은 이들의 삶을 바꿔보고자 한다. 규제를 풀어주면서 말이다. 이들이 그토록 원하고 갈망하던 '이상'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 기회는 인간이 흔히 말하는 '도덕'이라는 속박에…

일본인이 소개한 놀라운 대만 25가지

[글= 배연주(裴妍珠)]

일본의 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대만에 오면 놀라는 25가지'에 대한 글이 대만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고 대만 언론들이 22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