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월 18, 2016의 게시물 표시

[칼럼] 미일 연계강화, 反민주주의 중국과 어떻게 마주할 것인가? 그럼 한국은?

차기 대선에 당선된 민진당 차이잉원 주석은 16일 밤, 타이페이 시내에 위치한 선거 본부 앞에서 모여든 지지자들 앞에서 승리를 선언했다.


2012년 1월 총통선거(이후 총선)의 패배선언으로  "우셔도 됩니다, 하지만 낙심하지 마십시요."라고 호소했던 차이 씨는  이번 총선에서 말 그대로 설욕했다.

"오늘 부터가 개혁의 새로운 1마일 입니다. 2300만명이 함께 전진하여, 국난을 타파합시다."

지난 대선 패배 후, 차이 씨는 재기를 위해 바로 활동을 시작했다.  8월에는 애칭인 '샤오잉(小英)'이라는 별명을 내건 싱크탱크인 '샤오잉교육기금회(小英教育基金會)'을 설립했다. 연구자와 행정경험자를 모아, 경제, 복지 정책 준비를 시작했다. 지방의 농가와 영세기업에 발걸음 하여  유권자와 거리를 좁히는데 주력했다.

중국과 관계를 강화하면 경제는 "곧 좋아질 것"이라고 선전해 취임한 마잉주가,  2기에 걸친 '대중우선정책'으로도 공약을 달성못하고 사회에 불공평감과 폐색감이 높아지는 동안, 차이 씨는 '신경제발전모델' 등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주택정책 등을 입안하고 있었다.  당의 재정은 소액모금으로 개선시켜, 천수이벤 정권(2000 ~ 2008) 말기의 부정부패의 인상을 불식시켰다.

그 중에서도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지난 대선에서 타격이 됐던 대중 정책과 대미 신뢰회복이다. 작년 4월에 [현상유지] 방침을 발표한 차이 씨는 같은 해 6월에 있었던 워싱턴 강연에서, 10회 이상 수정한 원고를 강연 직전 까지 심사숙고 한 끝에, 미국측의 지지를 이끌어냈다. 차이 씨는 그 뒤,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른 92컨센서스(九二共識)에 대해, 이를 인정한다는 표명없이
[정신을 존중]한다는 애매한 선거전략으로 선거전을 치뤘다.  이에 중국정부도 표면적인 압력을 가하진 않았다.

선거전(유세기간) 종료일인 15일 저녁, 대만 TV와 인터넷에서는 한 영상이 퍼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