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2월 26, 2017의 게시물 표시

대만 차이잉원 총통 내년 1월 해외 순방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내년 초 4개국 해외순방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느림과 함께 떠난 타이둥(台東) 여행

[글= 진상헌]

"타이둥(台東)을 여행하지 않았다면 대만을 여행하지 않았다"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너무 고민하지 마라. 당연히 없을 것이다. 이는 내가 막 지어낸 말이기 때문이다.


근대화가 되어갈수록 현대인들의 삶의 질은 높아지겠지만 각 나라 고유의 풍습과 문화는 점점 설 곳을 잃어가는 것이 현실이다. 그래서 그런지 대만에서 전통적인 모습을 제일 잘 간직한 곳 중의 하나인 타이둥은 대만을 좀 더 깊숙하게 알기 좋은 지역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대만의 과거와 현대가 공존하는 곳이라고 '내가 타이둥을 소개하면 어떨까'라고 이번 타이둥 여행의 대한 내용이 정리될 무렵. 나는 타이둥을 벗어나 가오슝으로 향하는 기차 안이었다.
그리고 기차 안에서 2018년의 목표를 하나 더 추가했다. 2018년은 한국인인 나에게 해외 여행이기도 한 대만 국내 여행을 통해서 대만의 숨겨진 여행지들을 알리는 것이다. 내가 경험한 대만 여행을 통해서 느낀 진짜 매력은 쇼핑이나 먹거리 따위가 아니라 모든 것이 '빨리빨리'에 익숙해져 소중한 것들을 놓치고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에게 조금 더 느리게 아니 천천히 걷는 것부터 느낄 수 있다고 말하고 싶다.
이번 여행은 총 일정은 1박 2일로 타이둥 '둥허'(東河) 와 '타이둥 산림공원'(台東森林公園)에 다녀왔다. 일정이 더 길면 더 좋았겠지만 짧은 시간을 틈타 자주 다니는 것에 더 익숙한 듯하다.


가오슝에서 어느덧 3년 넘게 살고 있는 나는 익숙하게 원하는 목적지의 기차표를 끊고 내 좌석이 어디인지 혼란스러움 없이 자리에 앉았다.

가오슝에서 타이둥은 기차로 3시간 30분 정도 소요되는데 내가 이번에 탄 기차는 운 좋게 2시간 6분만에 도착할 수 있었다.

타이둥 기차역에는 택시 승강장과 버스 정류장이 있다. 택시는 보통 합승을 하는데 요금은 1인당 200 대만달러이다. 그렇지만 나는 요금이 116 대만달러인 버스를 타기로 했다. 곰곰히 생각해 보니 택시도 나쁘지 않…

쉬궈융 행정원 대변인, 정부위원(장관)에 임명돼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라이칭더(賴清德) 행정원장(총리)은 25일 쉬궈융(徐國勇) 행정원 대변인을 행정원 정무위원(장관)으로 임명했다.

타이베이 지하철 신년맞이 42시간 연속 운행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타이베이 지하철공사가 새해를 맞이하여 올해 마지막날인 31일부터 42시간 연속 운행에 돌입한다.

2018년 대만에서 무엇이 바뀔까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