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2, 2015의 게시물 표시

[대만IT] 2015 COMPUTEX TAIPEI 개막 - 첫째날 등록 현장

드디어 2015 COMPUTEX TAIPEI 가 개막하였습니다. June 2 (월요일) ~ June 6 (토요일) 까지 총 5일간의 일정으로 타이베이 신의구 세계무역센터 전시관과 난강전시관에서 진행됩니다.

지금까지는 대만 현지에서 '대만은 지금' 팀이 등록 현장을 소개해 드렸으며 전시회 마치는 날까지 대만 현지에서 간간히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Stay Tuned....!!!

[대만국제] 타이완(臺灣), 한국 메르스(MERS) 예의 주시中

6월 1일 한국 시각 오후 6시 경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사망했다. 이에 따라 대만 매체는 사건 발생 보도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한국 언론을 인용하여 보도하기 시작했다.

한국에서 현 보도되고 있는 메르스 관련 뉴스 외에 현재 중국 및 홍콩에서 메르스 관련 뉴스도 연이어 대만 내의 거의 모든 매체가 인용하여 보도하고 있다.

5월 27일자 핑궈르보(蘋果日報)에 1면은 한국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보도로 시작했다.

5월 29일 롄허바오(聯合報)와 종궈스보(中國時報) 1면이 모두 한국 메르스 환자 관련 보도였다.

이에 따라 대만 병독관제소(疾管署, Centers for Disease Contral)는 대만 내 감염자 발생에 대비하여 SOP를 만드는 한편, 한국에서 진행되는 감염루트를 기록하여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
현 대만은 우리나라 정부 및 보건 당국의 대응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태로 한국을 여행하는 자국민들에게 마스크 및 위생에 각별히 주의하라고 당부하고 있다. 또한 감염균 보유자와 접촉한 남성이 홍콩 및 중국에 간 사실에 대해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이런 경위로 대만에 입국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음을 대만 매체들은 시사했다. 

이에 대해 대만 네티즌들은 "감염 추정 환자에 대한 관리가 너무 허술한 것 아니냐"는 비판과 함께 "이런 것도 한국이 우리나라보다 나을 줄 알았는데 별 차이가 없는 듯"이라는 실망감과 더불어 "이미 너무 심하게 오염된 중국대륙, 방사능에 오염된 일본, 그런데 한국마저도"라며 안타까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1일 메르스 감염 추정 환자 사망에 대해 대만 CDC측은 "한국 정부가 현재 조사 중이며, 감염으로 의심되는 환자로 확진된 사람은 아니다. 그러므로 한국 여행에 대한 주의 등급을 바꾸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대만은지금  @ 柳大叔, 愛臺灣的韓國人 제보/후원/기타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