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2월 30, 2015의 게시물 표시

[대만생활] 고궁박물관 남부원구(故宮南院) 28일 시범 운영

자이현(嘉義縣)에 위치한 국립고궁박물관 남부원구(國立故宮博物院南部院區)가 28일 개관했다. 먼저 시범 운영으로 문을 연 이 곳은 총 109억NTD (한화 4천억)을 들여 14년이란 세월 동안 지어진 말 많고 탈 많은 그야말로 박물관 건물 자체로도 역사를 지닌 박물관으로 인식되고 있다.

끊임없는 개관일 연기 끝에 금년 5월 개관을 하기로 하였으나 다시 연기가 되었다. 금년 3월 마잉지우 총통은 "12월 28일 개관해라"라는 명령을 내린 후 남부원구 관계자들은 개관 전날인 27일 밤까지 초과근무를 했다고 알려졌다.
28일에는 영화배우 성룡(成龍)이 찾았으며 그 역시도 이 박물관에 統戰獸首를 기증했다. 그러나 이 물품은 진품이 아닌 모조품이다. 이에 대해 前대만국립박물관장 吳密察는 "어떻게 모조품을 버젓이 기증품으로 받아 전시할 수 있냐"며 비판하기도 했다. 이 물품은 타이베이에 위치한 구궁박물관에 전시되길 희망했으나 공간 부족으로 남부에 전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성룡은 현재 중국정협위원(中國政協委員)을 맡고 있다.

남부원구는 내년 3월 31일까지 무료로 개방되며, 인터넷 사전 예약을 통해 관람신청을 할 수 있다. 현재 내년 1월 31일까지 관람예약은 모두 끝난 상태로 내년 1월 20일 2차 신청접수를 인터넷으로 받는다고 구궁박물관 측은 밝혔다.

예약: http://tickets.npm.gov.tw/

+대만은지금  @ 柳大叔, 愛臺灣的韓國人 (류정엽)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 기
카카오스토리에서도 [대만은 지금]을 만나세요!
https://story.kakao.com/ch/nowformosa
다른 기사:
[대만특집] 대만에는 성탄절이 없다?
[대만생활] 미리보는 2016년 타이베이101 불꽃놀이
[대만생활] 초대형 아울렛 'GLORIA OUTLET‘ 18일 오픈 
[대만생활] 표백 숙주나물, 업자들의 공공연한 비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