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3월 29, 2020의 게시물 표시

대만서 블랙호크추락사고 추모비 제막식 열려⋯ 총통,"희생 헌신 기억할 것"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올해 1월 발생한 UH-60M 블랙호크 헬리콥터 추락사고로 순직한 군인들의 추모비 제막 행사가 29일 타이베이 국방부 인근에서 거행됐다고 대만 중앙통신, 자유시보 등이 전했다.

국방부 인근에 설치된 높이 3.3미터, 10미터에 이르는 추모비에는 순직한 8명의 군인들의 모습과 과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행사에는 순직한 8명의 유가족들과 당시 헬리콥터에 동승했던 5명의 군인들이 자리했다.

이날 참석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당신들의 희생과 헌신을 나와 모두들 마음 속에 간직하겠다"며 선이밍(沈一鳴) 대만군 참모총장, 정치작전국 부국장 위친원(于親文) 소장 등 순직자들의 이름을 하나씩 불렀다.

차이 총통은 이어 "과거 이들 대만 국가 안보의 중요한 기둥이었고 이들을 잃은 것은 국가와 군대에 큰 손실을 입었다"며 "하지만 그들의 순직은 사회로 하여금 군과 민간이 같은 마음이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차이 총통은 또 "이는 지난 몇 년에 걸쳐 전시 훈련 준비, 자주 국방, 방자 구조 등의 임무를 수행했음을 증명한다고 믿는다"며 "이를 통해 얻은 성과는 국군이 전쟁에서 싸울 수 있고 자는에 대응할 수 있는 강철 군대라고 국민에게 인식된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 2일 오전 대만군 참모총장 등 대만군 고위인사들이 탑승한 헬리콥터가 신베이시(新北) 우라이(烏來) 지역의 야산에 추락해 8명이 사망하고 5명이 구조됐다.

헬기는 오전 7시 50분에 대만 타이베이 쑹산(松山)공항에서 총 13명을 태우고 설날 위문 방문을 위해 이란 둥아오(東澳)로 향하던 중이었다.



더 보기(누르면 이동)
대만군 참모총장, 블랙호크 추락 사고로 사망…8명 사망 5명 구조


요구르트 1병 산 자가검역 무단이탈자에 벌금 800만원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경계가 강화된 가운데 신베이시 산충(三重)에 거주하는 한 남성이 요구르트 한 병 때문에 20만 대만달러(800만 원)의 벌금을 받게 됐다.

대만, 자국 항공기 승무원에 방역보호장비 지급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보건당국이 항공기 승무원들에게 전염병 예방을 위한 보호장비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공항철도 급행열차 배차간격 늘어난다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공항철도로 불리는 타오위안 전철의 급행열차(보라색) 배차간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다.

대만 타오위안공항 내근직원 확진 판정, 공항직원 3명도 격리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28일 대만에서 공항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대만 연합보 등이 보도했다. 

대만 약국서 80대 할머니 마스크 1팩 들고 유유히⋯"공짜인 줄 알았다"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80대 할머니가 약국에서 마스크 50장을 들고 나갔다가 절도 혐의로 체포됐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