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4월 2, 2020의 게시물 표시

미국 폼페이오, 대만의 WHO총회 참여 공개지지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대만의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 참가하는 것에 공개적인 지지를 표명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VOA를 인용해 31일 전했다.

대만, 사형수 1명 처형해⋯민진당 정부들어 2번째 사형집행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차이칭샹(蔡清祥) 법무부장(장관)이 사형수 사형에 동의하여 사형이 1일 오후 집행됐다고 밝혔다.

이번 처형된 사형수는 웡런셴(翁仁賢, 53)이다. 그는 타오위안시 룽탄에 있는 자신의 집에 불을 질러 가족 6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았다.

사형 판결을 받은지 1년도 채 지나지 않았지만 처형됐다. .

웡씨는 2019년 7월 10일 대법원으로부터 그의 부모, 가사 도우미, 조카 등 6명을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 받았다.

웡씨는 2016년 2월 7일 늦은 밤 집에 휘발유를 뿌리고 방화를 저질렀다. 당시 가족 6명이 사망하고 5명이 중상을 입었다.

과거 웡씨는 기자들을 향해 두 손을 사용해 중지 손가락을 지켜들기도 했으며, "나 잘생겼지?"라고 묻기도 했다.  

그의 재판을 담당한 판사는 "판사 42년간 악렬한 인간은 처음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의 시신을 실은 차량이 빠져나가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언론들을 통해 공개됐다.

그의 형은 동생의 시신을 찾아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형은 "일찌감치 그는 우리 가족이 아니었다. 죽은지 오래다"라고 말했다.

민진당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취임한 2016년 5월 18일 이후 사형은 두 번 집행됐다.

앞서 2018년 8월 31일에 사형이 집행된 바 있다.

현재 대만에는 39명의 사형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전 정권인 국민당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 시절에는 33명의 사형수가 처형됐다.

대만국립사범대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전교 원격수업 진행⋯고등학교들도 교생 보류 요청"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최근 대만 국립사범대학교 학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만 프로야구, 코로나19에 11일 '무관중' 개막전 열린다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프로야구리그(CPBL)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무관중' 개막전이 11일 열린다고 대만 언론들이 1일 전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