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7월 12, 2015의 게시물 표시

[대만사회] 태평양에 자살하려고 화롄에 갔더니

타이베이에 사는 83세 정모 할아버지는 자살 결심을 했다. 6일 오후 완화(萬華)역에서 기차를 타고 화롄(花蓮)으로  향했다. 태평양에 뛰어들어 자살하기로 결심을 한 그는 결국 시민의 신고로 경찰의 노력 끝에 자살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전해졌다.

6일 저녁 8시쯤 화롄에 도착한 정모 할아버지는 유서를 들고 편의점 앞에 있었다. 그의 행동을 수상하게 여긴 시민은 경찰에 신고하여 경찰이 출동했다. 정모 할아버지가 들고 있던 유서를 본 경찰은 우선 그를 데리고 파출소로 갔다.

담당 경찰은 그에게 저녁을 사주고 차를 함께 마셨다. 또한 이래저래 수다도 떨었다. 서서히 마음을 열기 시작한 할아버지는 파출소에서 경찰과 함께 하루를 보냈다.

경찰과 친해지기 시작한 할아버지는 그와 함께 대화의 소재가 떨어질 때까지 즐겁게 많은 이야기들을 나눴다.

정모 할아버지는 인터뷰에서 "젊었을 때 화롄에 몇 개월 살았다. 그 때의 영향으로 화롄에 대한 깊은 애착이 있다.  최근 건강 문제로 젊었을 때에 대한 그 시간에 대한 동경이 점점 강해졌다. 화롄에 가서 드넓은 태평양을 바라보며, 거기에 뛰어들기로 결심했다"고 자살동기를 노령화에 따른 무기력함에서 오는 상실감으로 표현했다.

하지만 그는 "이번에 정말 화롄에 사는 주민들의 인간다운 정(情)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다. 생각지도 못한 일이 너무 많았다. 다시 살았으니까 다음에는 화롄에 자살이 아니라 여행으로 와서 나를 도와준 분을 찾을 것이다"라고 밝히며, 소식을 듣고 급히 타이베이에서 온 가족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갔다.

집안 어른을 장기 부양하는 것이 대만 각 가정에서는 문제 및 걱정으로 대두되고 있다. 지난 어머니의 날 설문조사에서 장기 부양 문제가 어머니들의 걱정 거리 3위(9%)를 차지하기도 했었다.


+대만은지금  @ 柳大叔, 愛臺灣的韓國人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기
대만은 지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