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9, 2016의 게시물 표시

<포토뉴스> 가오슝(高雄)의 여름은 개도...

대만은 완연한 여름입니다. 특히 대만 남부 가오슝(高雄)은 말이죠. 강아지도 더운 모양입니다. 사진 제보는 가오슝에 계시는 진상헌 독자님께서 해주셨습니다. 
여러분들께서 경험한 대만을 나누어 주세요! 
<포토뉴스> 더 보러 GOGO

국방부, "태평도에 탄약 4만 발 추가 투입"

6일 국방부장 펑스콴(馮世寬)은 입법원 외교 및 국방위원회 보고에서 중국대륙이 일방적으로 만든 남해방공식별구(南海防空識別區, 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에 동의하지 않으며, "만약 자신이 10년 전 국방부장을 했으면 태평도의 현재 규모보다 더욱 크게 만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6월 말과 7월 초 사이에 4만 발의 탄약을 태평도에 추가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대륙 내부는 <남중국해방공식별구>의 범위를 이미 결정하여 2017년 정식으로 방공식별구 범위에 대해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대륙의 방공식별구는 용싱도, 7개 인공섬, 하이난도로부터 200해리까지 배타적경제수역을 그 기준으로 한다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접 국가인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의 영유권을 침범하게 되어 상당한 마찰이 예상된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정치적 색채가 짙음을 지적하고 있다. 또한 방공식별구의 기준 및 승인에 대해 직접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중국대륙, 베트남, 필리핀, 브루나이 등이 남중국해의 주권을 주장하고 있다. 작은 섬들이 밀집된 이 지역에는 많은 섬들이 있으며 한 국가에 귀속된 것이 아닌 상태이다. 많은 작은 섬들은 논쟁을 벌이고 있는 국가들이 귀속하고 있어 주권 및 영토가 큰 이슈이다.

전 대만총통이었던 마잉쥬(馬英九)는 지난 1월 28일 타이핑다오(태평도, 太平島)에 직접 다녀오며 대만의 태평도는 단순한 산호 따위가 아닌 명백한 섬이라며 영유권을 강력하게 주장하기도 했으며, 임기가  2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외신 기자들을 데리고 태평도로 가서 이곳이 섬이 맞다는 것을 보였다. 태평도 주권을 주장하고 있는 베트남은 이에 대해 주권 침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태평도는 대만 남부 가오슝항구로부터 약 160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다. 현재 태평도에 대해 중국, 필리핀, 베트남이 태평도의 주권을 주장하고 있으나 …

단오절 연휴 기간, 전국 호우 예보

기상국(氣象局)은 단오절 연휴 기간동안 서남풍의 위력이 매우 강해져 집중호우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8일 오후 서남기류의 변화가 관측됨에 따라 타이완 서부를 중심으로 각 지역에 많은 비가 시작될 것이라 내다봤다. 특히 집중호우에 의한 시간 당 강수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어 재난발생의 우려가 있어 각별한 주의를 요한다고 기상국 관계자는 말했다. 특히, 저지대 지역은 침수에 대비하는 등 예상치 못한 사고에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기온은 전국적으로 최저 25-26도, 낮 최고기온 31-34도 정도로 예상되어 덥고 습한 날씨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