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월 27, 2016의 게시물 표시

[대만특집] 대만은 지금 아울렛 전쟁 돌입

2016년은 아울렛 전쟁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2015년 12월 고속철도 타오위안(桃園) 역에서 걸어서 진입할 수 있는 글로리아 아울렛이 생긴 후 금일(1월 27일)에는 신베이시(新北市) 린커우(林口)에 대규모의 아울렛이 정식 오픈합니다. 그리고 9월 경 대만 중부에도 아울렛이 하나 더 생길 예정입니다. 전문가들은 대만 아울렛 시장 규모가 200억NTD가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27일 린커우에 오픈하는 산징(三井, Mitsui)아울렛 파크는 220개 브랜드가 입점할 예정이며, 타오위안의 글로리아 아울렛의 단점으로 지적되었던 먹거리를 대폭 강화하는 한편, 운동, 여가 및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도록 하여 고객의 니즈를 원스탑으로 해결하겠다는 전략을 세우고 있습니다. 또한 금년 매출액 60억NTD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요. 자체적으로 예상하는 고객의 비율은 관광객 20%, 내국인 80%로 바라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산징의 경우 일본에 이미 13개 아울렛을 갖고 있는 경험이 풍부한 기업인데요. 산징 대표는 "화려한 경치를 자랑하진 곳에 위치해 있지는 않지만 일본에서의 경험을 살려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대만 소비자들의 구매력은 날이 갈수록 세지고 있고, 백화점 내에서 판매하는 상품들은 인지도가 상당히 높은 브랜드만 입점해 있는 상황"이라며, 대만은 시장잠재력이 충분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금년 중에 또 다른 아울렛이 문을 열 예정입니다. 리바오러위엔(麗寶樂園)이라는 아울렛인데요. 타이중시(台中市)에 위치한 이 곳 역시 고속도로 인터체인지에서 불과 5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을 뿐 아니라 3370대 차량을 동시 주차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어 중부지방 고객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곳은 대만 사람들에게 놀이공원으로 잘 알려진 곳이기도 합니다. 금년 9월 쯤 오픈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타이중시내에도 아울렛이 있습니다. 오픈한 지 7년 남짓 되었다는 일요천지 아울렛(日…

[대만생활] 타오위안 공항, 입출국 검색대 시스템 마비

26일 오후 6시 반 경 타오위안 국제공항 제 2터미널 이민서 입출국 검색대 컴퓨터 시스템이 갑자기 느려지는 이상 징후를 보였다.

검색 시스템이 느려지면서 자동통과 업무가 마비되어 입출국 심사를 받으려던 여행객이 약 40분 동안 기다리는 불편을 겪었다.

이상 징후 발생 1시간 후인 7시 경에 복구되었으며, 사고 발생 당시 출국장에 긴급 투입된 인력으로 비행 스케줄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공항 측은 밝혔다.



4일 중국 농산물 개방 관련 시위가 있었습니다.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이 지난해 12월 20일 공식 발효되었죠. See more...Posted by 대만은 지금 現在臺灣 on 2016년 1월 7일 목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