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5월 25, 2018의 게시물 표시

"美방산업체 연말 대만에 사무실 설립"…中반발 예상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최근 대만에서 열린 미국과 대만 간 국방산업포럼에 참여한 미국 방산업체 AMS그룹이 올 연말 대만에 사무실을 설립할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마이클 페리 AMS그룹 부회장은 미국 워싱턴에서 22일(현지시간) 열린 미국대만국방산업협력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페리 부회장은 "대만에 사람을 파견해 올해 말까지 대만에 사무실을 설립할 것"이라며 "대만군의 오래된 장비와 수리 유지를 위해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만 시장이 성장 잠재력이 있고 시기가 적절하다고 판단됐다며 결정의 이유를 밝혔다.

그는 또 과거 대만과의 협력은 거래성 관계였지만 지금은 대만과 장기적인 파트너 관계를 구축하여 대만을 글로벌 공급망으로 만드는 것이 협력의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다른 방산업체의 대만 투자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전문가들은 대만내 방산업체의 기회는 있지만 도전이 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을 내세워 대만을 다각도로 압박하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을 견제하는 미국은 '대만관계법'과 6항보증(六項保證) 등을 근거로 대만에 방어 무기를 계속 공급하는 것이 대만해협의 안전 유지에 기초가 된다고 보고 있으며 고위급 관리의 대만 방문을 허용하는 대만여행법까지 발효시키며 중국의 심기를 건드렸다.

독립을 추구하는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정부는 중국의 군사적 위협에 맞서 자주 국방능력 강화에 힘쓰고 있어 이를 환영하는 모습이다.

지난달 미국은 대만에 잠수함 관련 기술을 수출할 수 있도록 허가한 바 있다.

미국은 2년마다 열리는 다국적 해상합동훈련인 환태평양훈련(림팩)에 중국을 초청했다 취소했다.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군사기지화를 지속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미국의 싱크탱크 랜드연구소의 데릭 그로스먼(Derek Grossman)은 외교잡지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 에 "중국은 (평화적인) 대만 통일 기회…

대만서 5세 여아 이모부의 폭행으로 사망…병원"성폭행 흔적 발견"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이모부의 장기간 학대로 의심되는 폭행으로 쓰러진 5세 여아가 사망했다고 대만 언론이 23일 보도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