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3월 16, 2016의 게시물 표시

지파이(鷄排), 대만에서 반드시 먹어야 할 음식?!

작년 7월 CNN은 '40 Taiwanese foods we can't live without'이란 제목으로 대만에서 반드시 먹어야 할 음식 40가지를 소개했다. 그 중에서 지파이(鷄排)도 빼놓을 수 없는 음식으로 소개가 되었다. 대만에서 식욕을 자극하는 향기를 내며 갓 튀겨 나온 지파이는 참을 수 없는 유혹임은 분명하다. 또한 많은 사람들은 "직원들은 매일 지파이를 먹을까", "어떻게 참을 수 있을까" 등의 말을 농담 삼아 던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곳에서 일했던 사람들의 의견은 예상과는 달랐다. 대만 언론 러신원(熱新聞)은 대만 스린 야시장에서 출발하여 시먼딩까지 체인점을 두고 있는 하오다(豪大) 지파이에서 일했던 직원의 경험담들을 폭로했다.


"느끼해서 냄새도 맡기 싫어요.", "정말 다시는 먹고 싶은 생각이 안 들죠. 적어도 내 돈 주고는요."

이렇게 말하는 원인은 여러가지가 있다. 건강과 위생과 관련된 문제라는 것. 먹거리에서 이 문제가 대두된다면 최소 한번은 꺼려지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한 대만 사람은 이런 말도 했다.
"대학 동기 하나가 지파이 가게 위층에 살았는데, 3개월도 안 살고 보증금도 포기한 채 이사를 가버렸어요."

식품첨가물과 화학조미료 역시 무시하지 못할 문제라고도 지적했다.
"닭에 간을 하려고 넣는 첨가물을 보면 건강 생각을 안할 수 없을 것"이라며, "어마어마하게 들어가는 조미료도 조미료지만 더 바삭하게 보이기 위해 넣는 첨가물도 상상을 초월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많은 지파이 업주들은 매일 기름을 교환하여 깨끗하다고 광고를 한다. 이에 대해 실제 일을 해본 종업원은 이렇게 실토했다.
"하지만 실상은 달라요. 하루만 써도 기름 상태가 심각할 정도로 변하는데요. 그거 보면 식욕이 완전히 사라져요."

또한 많은 지파이 업주들은 청결하고 위생을 매우 중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