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5월 29, 2015의 게시물 표시

[대만생활] 타이베이교대(國立臺北教育大學)에서 한국 문화 활동 열려

25일 타이베이교육대학교(國立臺北教育大學)에서 한국문화활동이 있었다. 학생들의 점심시간의 틈새를 노려 짧고 굵게 진행한 이 활동은 27일까지 개최되었다.


한국 유학생들과 대만 학생들이 함께 만든 이 활동의 첫 날에는 한국 전통 놀이 마당을 마련하여 학생들이 오다가다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튿 날에는 떡볶이와 김치전을 비롯한 각종 한국 음식을 직접 만들어 대만 사람들이 쉽게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다. 마지막 날에는 한국 유행 문화를 주제로 하여 대만 사람들이 현재 유행하는 한국 문화를 체험하는 자리를 가졌다.

행사기간 동안 대만 친구들의 중국어 이름을 한국어로 어떻게 말하는지 알려주는 기회를 가졌다. 행사에 참여한 많은 사람들이 한국어 이름을 받아갔다. 또한 한복 체험을 하며, 한복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한복을 입어본 대만 사람은 "한복을 입으니 뚱뚱한지 날씬한지 알 수가 없다"며 "배 나온 사람한테 좋겠다"라는 농담을 하기도 했다.


행사 기간 동안 약 300여 명에 이르는 학생과 일반인이 참여했다. 이 행사의 정보를 접하고 찾아온 한 30대 중반의 여성(자영업)은 "이런 활동이 많았으면 좋겠다. 규모는 크지 않지만 알차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대만 내 한국 관련 활동은 꾸준하게 있는 편이다. 각 대학별로 한국과 관련된 동아리도 상당히 많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타이베이교대에서 열린 한국 문화 활동은 이번이 처음이다.

행사에 주최측으로 참가한 타이베이교대 교환학생 배규비(서울교대) 양은 "대만에 와서 가장 보람있는 일을 한 것 같다. 대만에서 불고있는 한류열풍을 몸소 느낄 수 있었고, 한국 문화가 생소한 친구들에게도 한국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아 기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대만은지금  @ 柳大叔, 愛臺灣的韓國人 제보/후원/기타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국제_중국] 오토바이 위에서 야동 보지 마세요.

중국 광둥성(广东省) 둥관 시(东莞市)에서는 몇일 전에 엽기적이고 웃픈 일이 벌어졌다. 오토바이 택시 기사 장(張)모 씨는 토요일 밤 승객 남자 2명을 태웠다. 그 중 한 명은 오토바이 택시에서 떨어졌다.
야동을 보다가 택시에서 떨어진 것이다. 얼마나 집중을 했을까. 오토바이 택시에서 떨어진 그는 다른 곳은 괜찮았으나 하필 남성의 상징인 음경을 크게 다쳤다. 이 사고로 다친 승객은 택시 기사 장 씨에게 배상을 요구했다.
중국 매체 텅쉰왕(腾讯网)에 따르면 기사 장 씨는 불법으로 승객을 태워 다친 승객에게 먼저 2.3만 위안(한화 약 400만 원)을  주는 조건으로 합의했다. 하지만 다친 승객은 사고 당시 가장 가까운 병원이 아닌 자신이 지정한 병원으로 옮겨 진단서를 뗐다. 택시기사 장 씨는 승객과 병원 의사로부터 사기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다친 승객을 담당한 주치의 진(陳) 씨는 환자와는 아는 사이가 아니므로 사기랑은 전혀 상관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다. 그리고 다친 승객은 뻔뻔하게도 사고 당시의 상황을 이렇게 해명했다.
"사고 당시 야동을 본 것은 사실이다. 병원 후송 후 주치의로부터 생식기 능력에 문제가 없다는 진단을 받은 후 장 씨와 2.3만 위안으로 합의하고 끝냈다."
글: 羅翊宬 편집: 柳大叔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