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월 30, 2016의 게시물 표시

[대만사회] 19년 만에 잡은 범인, 경찰 "그 동안 잘 잤니?"

19년 동안 미해결 사건으로 간주되어 온 타이베이 시 징메이(景美) 컴퓨터 가게 살인사건 범인이 25일 잡혔다.

19년 전 당시 15세였던 범인은 신베이시 신좡(新莊)에서 체포되었다. 사건 공소시효 20년이 가까워져 영원한 미해결 사건으로 남을 뻔 했던 이 사건은 지문 대조 작업으로 찾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1997년 4월 8일 오후 7시 경 가게 주인 33세 소모 씨는 홀로 가게 문을 닫을 준비를 하고 있었다. 갑자기 낯선 남자가 가게에 들어와 물건을 훔쳐 달아나려고 하자 피해자 소 씨는 과도를 들고 범인과 맞섰다. 하지만 소 씨는 범인에게 칼을 빼앗기고, 이 과정에서 범인은 소 씨를 20차례나 찔렀다.
그 중 찔린 7군데는 생명과 직접적으로 관련 있는 부위로 피해자 소 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그리고 범인은 가게에서 다시 현금 6만NTD를 들고 사라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 있던 혈흔에 남겨진 지문 외에 그렇다할 단서를 찾지 못했다.

대만 경찰국 미해결사건 해결 센터는 공소시효를 넘기기 전에 미해결 사건을 해결하는 전담반으로 알려져 있다. 범죄자는 항상 재범을 한다는 판단 하 19년 간 범죄기록이 있는 전과자의 지문을 하나하나 대조하여 마침내 100% 일치하는 지문을 찾아냈다.
마약 및 절도 전과 기록이 있는 범인은 신베이시 산총(三重)의 한 야채청과에서 일을 하고 있었다. 현장에 들이닥친 경찰은 범인에게 "그 동안 잘 잤나요?"라는 질문을 던지며 수갑을 채우자 그는 "드디어 왔군요"라며 체포에 순순히 응했다.
경찰조사 결과 범인은 당시 공부가 싫어 학교를 휴학하고 여기저기 돌아다녔으며, 돈이 필요해지자 절도를 일삼으며 현금을 마련했다고 한다. 당시 컴퓨터 가게에서의 범행은 가게 주인인 피해자 소 씨에게 발견될 줄 몰랐으며, 갑자기 칼을 든 소 씨의 칼을 빼앗아 우발적으로 살인을 저질렀다고 경찰 측은 밝혔다.
체포된 범인은 결혼을 한 번 했으며, 슬하에 자녀도 한 명 있으며, 현재는 이혼 후 여자친구와 동거 …

[대만생활] 타이베이시, 시민들 "주차 전면 유료화, 긍정적"

타이베이시(台北市) 주차관리처(停管處)는 금요일(29일) 타이베이 내 도로변 주차구역 전면 유료화 실시 이후 주차 가능 공간이 약 2.5배 증가하여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 타이베이시 도로변 주차의 경우 무료로 주차를 할 수 있던 공간에 항상 차들이 주차되어 있어 급한 용무가 있던 사람들에게 큰 불편을 준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또한 상권 주변에 주차 가능 공간을 늘렸다.

12월 1일부터 실시된 도로변 주차 전면 유료화 실시 이후 시민들은 "주차할 공간을 찾기가 무척 쉬워졌다"는 반응이다. 또한 전면 유료화에 대해 시민들의 약 72% 정도가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다고 타이베이시는 밝혔다.

대만이 한국보다 ...See more at:http://nowformosa.blogspot.tw/2016/01/2015-Taiwan-CPI.html#대만은지금 #現在臺灣 #NowFormosa #대만사회 #부패인식지수 #CPIPosted by 대만은 지금 現在臺灣 on 2016년 1월 29일 금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