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4월 13, 2018의 게시물 표시

[포토뉴스]타이중에도 청계천…여긴 어디?

[대만은 지금]

한국의 청계천 같은 이곳은 어디일까요? 바로 신성뤼취안수이안랑다오(新盛綠川水岸廊道)입니다.

대만인 문(demoon719) 독자님께서 <대만은 지금> 독자분들에게 예쁜 타이중(台中)을 보여주고 싶으시다며 사진을 공유해주셨습니다.

이곳 말고도 예쁜 곳이 많네요. 혹시 타이중에 갈 계획이 있으시면 한번 들러보세요.









"타오위안공항 3터미널 2020년 안에 완공못한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허천단(賀陳旦) 대만 교통부 장관이 타오위안(桃園) 국제공항 제3터미널 공사가 예정된 2020년에 완공하지 못한다고 12일 밝혔다.

위키백과, 왕웨이중(王維中) 생년월일 틀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위키백과(위키피디아)에 왕웨이중(王維中)의 생년월일이 '1946?년 4월 25일'이라는 잘못된 정보가 적혀있다.



한국 카페 설화(雪花) 최지웅 대표…"대만 사업, 중국어로 소통해라"

<대만은 지금> 독자라면 누구나 알만한 그곳! 드디어 항상 저희 토크쇼를 위해 장소를 제공해 주신 한국 카페 설화(雪花) 최지웅 사장과 이야기를 나눴다.

커피 마니아인 최 사장은 아름다운 아내, 사춘기에 접어든 아들 그리고 든든한 지원군인 두 딸을 둔 평범한 가장이다. 그가 한국에 있을 때는 지극히 평범한 삶을 살았다고 한다. 대학을 졸업한 뒤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고, 결혼하고 아이들을 낳고 키우면서 말이다.

하지만 열심히 일하던 그는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없어지고 있다는 걸 깨닫는다. 결국 그가 결심한 건 '사표'였다.

▲대만에 오게 된 이유가 있는지요?

15년간 회사에서 정신없이 경쟁하면서 살아남기 위해 열심히 일하다 보니 소중한 가족들과 보낼 시간이 점점 없어지더라고요. 그래서 저는 가족들과 더 많은 시간을 갖고 싶어서 회사를 그만두기로 결심하고 1년 정도 여유 있게 가족들과 대만에서 시간을 보낸 후 개인 사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원래는 1년 정도 가족들과 새로운 환경에서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내고 싶어 회사를 그만두고 미국으로 장기 여행을 떠나려고 계획했었습니다. 그런데, 회사에서 저의 목적이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라면 대만에 지사를 만들고 당분간 대만 비지니스를 관리해 줄 것을 제안해왔습니다. 그 제안에 동의하여 가족들과 원래 계획과 다르게 대만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예전 회사는 태양광 에너지 관련 회사로 대만에 많은 태양 전지 생산 회사가 있고, 대만 태양 전지 회사에 원료를 판매하고 대만 시장 조사 및 신규 고객 개발을 위해 대만에 와서 지사 설립 후 1년 동안 근무하고, 2014년에 퇴사 후 워낙 커피를 좋아해서 카페 사업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대만을 예전에 경험한 적이 있으시다고 하셨는데 어떤 경험이었나요?

이전 회사에서 근무할 때는 대만에 자주 출장을 다녔습니다. 대부분의 출장이 그렇듯 공항-호텔-고객 회사-식당-호텔-공항 일정으로 대만의 다양한 풍경과 문화를…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