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0월 8, 2017의 게시물 표시

8일 타이중 최고기온 38.3도…121년만에 10월 최고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8일 타이중(台中) 최고기온이 121년만에 10월 최고를 기록했다고 대만 연합보가 전했다.

대만 난터우(南投)에서 '세계 차 박람회' 열려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세계 차 박람회'가 7일 대만 중부 난터우(南投)에서 열렸다.

수많은 한류 스타의 대만 방문에 바쁜 대만팬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최근 대만에는 한류 스타들의 콘서트와 팬미팅이 매주 열리고 있다.

지난 9월 30일에 CNBLUE, 10월 1일에 세븐틴와 마마무의 콘서트가 끝나고 한류 콘서트는 이번 주에도 계속됐다.

워너원은 10월 6일과 7일 이틀간에 걸친 첫 팬미팅  'WANNA Be LovEd'를 총 7천명의 팬들과 함께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드래곤도 7일 솔로 월드 투어 'ACTⅢ, M.O.T.T.E'의 마지막 공연인 대만 콘서트가 난강전시회(南港展覽會)에서 개최됐다. 이 콘서트에는 약 1명의 팬들과 함께 진행됐다. 또한 아이유가 게스트로 참여해 의리를 과시했다.  8일 6시에 두번째 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같은 시간인 8일 6시 국제컨벤션센터(TICC)에서는 남주혁의 PRIVATE STAGE 'CLOSE-UP'이 개최되고, 7시에는 대만대학교 체육관에서 에이핑크 아시아 투어 'Pink UP' 콘서트가 개최될 예정이다.

하지만 예전에 비해 너무 자주 열리는 한류 스타드의 콘서트에 대해, 어느 콘서트에 가야할 지 모르겠다고 좋아하는 팬들이 있는 반면, 여전히 비싼 공연표에 불만을 토로하는 팬들도 많았다.

자주 열리는 행사에는 크고 작은 문제들도 많이 발생했다.

세븐틴 콘서트는 시설 문제로 공연이 30분 지연됐다. 워너원 팬미팅은 대만에서 워너원 팬미팅 티켓을 팔기 전에  중국에서 워너원 팬미팅 티켓 단체 구매 소식이 웨이보(微博)에 올라와 대만 팬들이 주최측에 항의하는 사태도 벌어졌다.

관련 기사 보기(누르면 이동) '워너원' 대만 첫 팬미팅을 위해 대만 입국 세븐틴 첫 대만 콘서트... 팬들과 계속 소통하려는 모습 보여

대만 유명 관광지에 한국인들 '북적'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한국의 추석 연휴로 예류(野柳), 지우펀(九份)등 대만 유명 관광지가 한국인들로 북적인다고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들이 보도했다.



9월 30일부터 시작된 한국 추석 연휴는 10월 9일 한글의 날까지 이어진다.

예류 공원 차장 탕진후이(湯錦惠)는 "최근 한국 관광객이 중국 관광객보다 많았다. 현재 총 관광객의 25%가 한국 관광객이다"라고 밝혔다.

한 여행업자는 "현재 중국인은 한국을 안가고, 한국인도 중국을 안간다. 최근 한국 관광객이 예전보다 3배나 늘었다"고 전했다.

지우펀도 관광객으로 가득찼다.

지우펀(九份) 여행 업자는 "하루 오전에만 4~50대의 관광버스가 왔다. 민박 업체는 대부분의 90%의 예약이 찼고 그 중 한국과 중국 관광객이 가장 많다"고 전했다.

중국도 8일 간의 국경절 연휴로 개인 여행객이 대만에 많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