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2월 20, 2016의 게시물 표시

대만 공군 對中 방공 훈련 강화하나..잇단 공군 훈련 소식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기자]  '하나의 중국'을 인정치 않은 대만 차이잉원(蔡英文) 총통과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오랜 외교관례를 깨는 통화를 한 후 중국은  전투기를 대만 상공에 띄우는 등 대만에 위협을 가하면서 대만은 만일에 있을지 모르는 중국의 공격에 대비하는 분위기다.

20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대만 공군이 훈련중 F-16전투기가 비상착륙하는 소동이 있었으며 공군측은 이와 함께 지난 8월에 훈련 도중 자국 전투기 2개가 부딪히는 사고가 있었다고 뒤늦게 밝혔다.

이 전투기는 훈련을 위해 19일 오전 10시 14분 중부 자이(嘉義) 공군기지를 이륙했다.

하지만 비행중 오전 11시 20분경 발전기 고장 신호로 인해 8분 뒤 타이중(台中)에 위치한 칭취안강(清泉崗)기지에 무사히 비상 착륙했다.



이날 대만 공군사령부는 대만산 전투기 IDF(Indigenous Defensive Fighter·F-CK-1) 2대가 대만 남부 타이난(台南)기지를 이륙해 임무 수행 도중 고공운층의 기류의 영향을 받아 충돌한 적도 있다고 뒤늦게 밝혔다.

전투기 동체에만 경미한 손상을 입기만 했을 뿐 인명 피해 등은 없었다고 공군 측은 전했다.

대만 공군은 이날 전시 시뮬레이션 훈련, 구름 속에서의 편대 훈련 등 각종 비행 훈련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만군의 이러한 발표는 급냉한 양안관계와 더불어 최근 중국 인민해방군이 대만 상공을 선회 비행하면서 대만의 방어선에 대한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대만 영공 방어선 구축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인민해방군은 지난 10일과 지난달 25일 대만 상공에 자국산 전략폭격기 훙(轟)-6K를 띄웠고 17∼18일 이틀에 걸쳐 인증 사진을 인터넷을 통해 공개했다.

지난 10일엔 미국은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RQ-4)와 EP-3, RC-135정찰기를 띄웠고, 일본도 F-5 이글전투기 두 대를 보내 긴장이 고조됐다고 대만 신문은 전했다.

왕훙광(王洪光) 전 인민해방군…

미녀모델, 111km 마라톤대회에 '새로운 도전'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기자]  Catwalk, 도요타 자동차, 에이서(ACER) 컴퓨터, 남성잡지 GQ 대만판 등의 모델로 널리 알려진 왕신톈(王心恬, 31)가 이번에 처음으로 앙코르 와트에서 열린 울트라 마라톤 대회에 도전했다.

그녀는 사흘간 111km에 이르는 거리를 명승고적의 아름다운 경치와 함께 총 3일을 달렸다. 그리고 완주에 성공했다.

그녀는 3년 전에도 유사한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지만 그저 어여쁜 외모로만 주목을 받기만 했다고 대만 언론들은 전했다. 
왕신톈은 대만 연예계에서 수상 스포츠 매니아로 정평이 나있다. 서핑과 수상스키는 수준급으로 대만내 수상 스키 대회 홍보대사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의 많은 팬들이 생각지 못한 그녀의 새로운 도전에 응원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그는 자신이 전문적으로 운영하는 한 운동 사이트의 기고란에 마라톤 준비 과정을 적고 그의 친한 친구이자 마라톤 선수인 린이제(林義傑)와 정보를 나누기도 했다.

대만 일간신문 '빈과스보' (蘋果日報)는 왕신톈이 3일간 대장정을 위해 준비한 물품이 자그마치 7kg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왕신톈은 이에 대해 “전부 전문적이고 경량화된 장비들이에요, 3일 동안 전부 가방에 넣어 메고 다녀야 하기 때문이죠”라고 말했다.

그는 2년 전 교통사고로 얼굴을 5바늘이나 꿰메야 하는 중상을 입었지만 긍정적인 사고로 재기에 성공한 바 있어 이번 도전도 그의 낙관적인 삶의 태도에서 나왔다는 평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