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5월 20, 2016의 게시물 표시

5월 19일, 총통 임기를 마친 마잉지우(馬英九)前총통

5월 19일 마잉지우(馬英九) 전 총통은 총통부에 마지막 출근을 했다. 그의 페이스북에는 "약 3000일에 가까운 시간 동안 나는 매일 대만을 어떻게 발전시키고, 국민들의 생활을 더욱 좋게 만들 것인가를 고민했다. 내가 총통이라는 직무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준 대만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 내가 사랑하는 아름다운 이 토지(대만), 이 국가에 대해 복무를 하는 마음은 영원히 은퇴하지 않을 것이다"라는 글을 남기며, 총통부를 떠나는 모습을 담은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타이베이 시장 당선 후 떠오르는 총통 후보로 승승장구를 하던 그는 8년 전 화려한 모습으로 많은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았고, 4년 전 차이잉원 현 총통을 누르고 연임에 성공했다. 또한 그는 국민당 대표직인 당주석을 맡고 있었다. 하지만 임금, 부동산, 물가 안정 실패, 세금, 등록금 인상 등 서민 생활과 직접적으로 관련 있는 각종 경제 정책의 실패를 겪으며, 2014년 9월에 치뤄진 9합1 (九合一) 선거에서 국민당이 민진당에게 대패를 하며 당주석직을 물러났고, 지난 1월에 치뤄진 총통, 입법위원 선거에서도 국민당 홈구장이라고 알려진 곳들에서 조차도 민진당에게 자리를 내줬다.

한편, 마잉지우 총통의 대변인 천이신은 그의 페이스북에서 마지막 날의 출근 모습, 함께 한 그의 상사들과 함께 한 사진 등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시원섭섭함을 표현했다.

천이신 대변인은 퇴근 마지막 밤의 총통부를 담은 사진 한 장으로 총통부와의 작별을 고했다.


다른 기사 보기 
마잉지우(馬英九)前총통, "도대체 내가 어디가 무능한가?"
[대만정치] 총통 마잉지우, "지난 8년 양안관계는 최고로 안정적" 
[대만사회] 총통부에 돌진한 트럭기사, 징역 6년+344만NTD

주타이베이한국대표부, 2016년도 한국어 말하기 대회 개최

2016년도 한국어 말하기 대회가 개최된다. 6월 5일 예선을 시작으로 6월 26일 결선을 치루게 된다.



주타이베이한국대표부 주관으로 이루어지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는 중고등부, 대학부, 일반부로 나뉘며 각 부별 대상 수상자에게는 한국 왕복 비행기 티켓, 전자제품이 수여될 예정이다.

북부 타이베이와 남부 가오슝으로 나누어 예선이 치뤄지며, 참가 신청은 주타이베이한국대표부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 서류를 다운로드 후 작성하여 koreanspeech2016@gmail.com으로 제출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