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8월 27, 2018의 게시물 표시

중국, 스페인 대학의 '대만' 문화행사에도 간섭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중국이 살라망카 대학교(University of Salamanca)에서 진행하려던 대만 문화행사에 강한 불만을 드러낸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캐나다인 토막살인 사건 용의자 미국인 구속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신베이시(新北市) 융허(永河)에서 학원강사 출신 캐나다인이 토막난 채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용의자들을 체포, 검찰에 넘겼다.

대만 주요언론, "대만야구 드디어 한국 이겼다"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26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대만이 한국을 2:1로 이기자 대만 언론 인터넷판은 일제히 대서 특필했다.

한국만 만나면 이상하게 안풀렸던 대만 대표팀이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이후 12년만에 한국을 상대로 10연패 끝에 첫 승을 거뒀다.

대만 언론들은 "대만실업야구가 한국 올스타팀을 이겼다", "아시안 게임에서 12년만에 한국전서 승리를 거뒀다", "A급 매치, 한국전 10연패 늪에서 벗어났다"고 전했다.

대만은 투수로 우성펑(吳昇峰), 왕쭝하오(王宗豪), 왕정하오(王政浩)를 앞세웠다. 
선발투수 우성펑은 무실점 호투하다 5회 김재환이 친 솔로 홈런으로 1실점만 했다. 그때까지 한국 타선은 단 3개의 안타만 쳤다.

그뒤 6회에 구원으로 왕쭝하오, 9회에 마무리로 왕정하오가 나오며 한국팀 타선을 완전히 제압했다.

우성펑은 대만 프로야구 CPBL이 아닌 직업야구 투수다. 대만은 이번 대회에서 실업야구 선수를 17명, 프로야구 선수 7명으로 아시안게임을 준비했다.

대만에서도 한국이 강력한 우승후보로 거론됐다. 한국팀 선수당 몸값이 월평균 344만 대만달러(약 1억원)라는 보도도 나왔다.

우성펑은 "상대팀(한국)의 실력은 강해서 (대만이) 질까봐 매우 두려웠다"며 "내 자신을 믿고 하늘에 맡겼다"고 당시 심경을 밝혔다.

아울러, 차이잉원(蔡英文) 총통도 페이스북을 통해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더 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야구사상 최대 규모의 한류행사…부산 롯데 자이언츠 응원단도 가세
한국야구에 대만인으로 처음 진출한 쉬성밍(徐生明)
[타이베이U대회] 한국야구, 주최국 대만 꺾고 본선 진출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