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6월 1, 2019의 게시물 표시

대만 다둔화산에서 '심장박동' 현상?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전미숙(田美淑)]

산이 숨을 쉬고 있다?! 29일 대만 중앙통신 등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대만 중앙연구원 연구팀은 대만 유명 다둔화산(大屯火山)과 구이산다오(龜山島)이 활화산이며 다둔화산에서는 심장박동 현상도 있다고 발표했다.

중국서 우승컵 발로 밟은 한국 청소년축구대표팀에 대만인들 반응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9일 중국에서 열린 U-18 청소년 축구대회에서 우승한 한국 청소년 축구 대표팀이 매너 없는 우승세러머니 사진으로 중국인의 분노를 샀다.


다수의 대만 언론은 한국 대표팀이 중국 쓰촨(四川)에서 열린 판다컵(熊貓盃) 대회에서 우승 후 세러머니 도중에 우승컵 위에 발을 올려놓고 웃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 중국 웨이보 등에 퍼지면서 문제가 됐다고 중국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을 접한 대만 네티즌들은 토론사이트에서 "너무 잘못된 행위다", "(한국의 행위에) 놀랍지도 않다", "우승컵에 소변을 보면 안 된다",  "중국이 당하는 걸 보니 기분은 좋지만, 그래도 이런 방법은 잘못된 것이다", "국제적 기준에서 보면 도덕적으로 문제가 된다. 중국에서 아무데나 소변 보는 건 별로 큰 일이 아니다", "도진개진", "한국도 별로지만 중국은 더 별로다", "잘못된 행위지만 남을 모욕하는 중국이 당하니 좋다", "처음으로 한국을 지지한다" 등의 반응이 쏟아졌다.

이번 대회에서 중국 성적은 좋지 않았다. 뉴질랜드에 2대0, 태국에 2대 0, 한국에 3대 0으로 모두 패했다.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한국 대표팀은 29일 밤 중국을 3-0으로 격파하고 3전 전승으로 우승했다. 하지만 한국 청소년 대표팀이 우승컵 위에 발을 올려놓고 웃으며 찍은 사진이 한  사진작가에 찍혀 웨이보에 올려와 중국인들의 분노를 사게 됐다.

그는 웨이보에 "한 대표팀 선수가 우승컵에 소변을 누는 모습까지 흉내 내자 다른 대표팀 선수들이 이를 저지했다"라는 글도 함께 올렸고 이 일은 일파만파 퍼졌다.

이에 청두(成都)축구협회와 판다컵대회위원회는 한국측에 항의를 표했다.

청두축구협회는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해당 대표팀원의 행위는 판다컵 대회를 심각하게 모욕하는 일이다. …

대만, 한국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고위험지역으로 분류⋯수하물내 육류가공품 전수검사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31일 주타이베이한국대표부는 대만이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발함에 따라 한국을 아프리카돼지열병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했다며 한국인들의 기내 및 위탁 수하물에 대해 전수검사를 한다고 밝혔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