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2월 27, 2015의 게시물 표시

[대만특집] 타이베이에서 금싸라기 땅 3곳은?

버블티, 펑리수, 곱창굴면, 치약 등 한국 관광객들이 대만에 와서 가장 많이 사간다는 물건들이다. 버블티만 해도 한국에 비해 맛과 가격을 모두 만족하며, 대만 물가는 대체적으로 싸다라는 견해가 한국인들 사이에서 지배적이다.

하지만, 대만에서 부유한 가정의 자식으로 태어나지 않았다면, 적어도 인생의 로또 따위를 맞지 않았다면, 그저 보통이라는 단어 아래 평범한 인생으로 회사원으로 산다면 영원히 살 수 없는 것이 있다. 바로 '집'이다. 한국에서 '내 집 마련'이다. 있는 사람들에게는 우스울 수도 있는 땅값일 수 있으나 현 대만 4년제졸 기준으로 놓고 볼 때 스스로 월급을 모아 집을 산다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처럼 불가능한 일이다.


타이베이는 대만의 수도로 약 270만이 살고 있다. 인구밀도는 1평방킬로미터에 1만 명 정도로 대만에서 두번 째로 높은 인구밀도를 기록하고 있는 자이시(嘉義市)에 비해 2배 이상이나 높다. 
타이베이 금싸라기 3곳  타이베이시는 12월 16일 2016년 토지 현재 가치 및 공시지가를 밝혔다. 대만에서 가장 비싼 3곳은 다음과 같다. 또한 타이베이에서 가장 비싼 5곳 중에 4곳은 모두 신이구(信義區)에 있다.  
1위: 타이베이101빌딩: 평당 600만NTD
2위: 신광모티엔빌딩: 평당 582만NTD

3위: 벨로비타(BELLAVITA) 백화점: 평당 566만NTD
이번 공고된 토지의 현재가치는 타이베이의 경우 6.23% 올라 토지 가격이 평균 30.38% 증가했다. 타이베이에서 1년 사이 현재 가치가 가장 많이 오른 지역으로는  난강(南港)으로 평균 40%이상 올랐으며, 금년 지하철 개통 등으로 덕을 본 중산구(中山區), 다안구(大安區), 송산구(松山區)도 토지의 현재가치는 1년 사이 평균 7% 가량 오른 것으로 타이베이시는 밝혔다. 
타이베이 부동산 거래량은 작년에 비해 약 22% 감소한 2만 6794건으로 기록되었다. 취재에 응한 신의구 부동산 업자 진모 씨는 "거래량은 꾸준하…

[대만특집] 대만에는 성탄절이 없다?

12월 25일은 성탄절이다. 한국에서는 당연히 공휴일이다. 시내 한복판 길거리에서는 자선냄비와 캐롤을 쉽게 들을 수 있다. 하지만 대만에서는 쇼핑몰이나 백화점 주변을 제외하고는 크리스마스 풍경을 쉽게 찾아볼 수 없다. 아니 한국만큼 분위기가 나지 않는다.

대만에서는 12월 25일은 휴일이 아니다. 눈를 씻고 봐도 대만 달력에는 성탄절이 없다. 12월 25일은 행헌기념일(行憲紀念日)이라고 써있을 뿐이다. 1963년부터 2000년까지 줄곧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어 쉬다가 2001년부터 휴일에 포함되지 않기 시작했다.

행헌기념일은 헌법을 시행한 기념일을 뜻한다. 중화민국의 헌법은 1947년 12월 25일에 시행되었다. 12월 25일의 법을 시행하기 시작한 것과 크리스마스는 우연의 일치일까?

1947년 당시 장제스(蔣介石)는 헌법 시행을 선포하는 라디오 연설에서 예수의 부활처럼 신중국 건설의 첫걸음을 향하기 위해 헌법을 시행하노라고 말했다.  의도적으로 성탄절에 맞춰 헌법을 시행하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많은 젊은이들은 모르고 있고 알 필요가 없다고 이야기한다. 국가의 헌법이 시행된 날보다 크리스마스를 더 잘 알고 있고, 25일이 한국처럼 공휴일이 되기를 원하고 있다.


+대만은지금  @ 柳大叔, 愛臺灣的韓國人 (류정엽)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 기
카카오스토리에서도 [대만은 지금]을 만나세요!
https://story.kakao.com/ch/nowformosa
다른 기사:
[대만생활] 미리보는 2016년 타이베이101 불꽃놀이
[대만생활] 초대형 아울렛 'GLORIA OUTLET‘ 18일 오픈 
[대만생활] 표백 숙주나물, 업자들의 공공연한 비밀?
[대만사회] 버스정류장 12분 정차, 승객들 "천천히 하세요"

[대만사회] 편의점에서 부모의 퇴근을 기다리다 잠든 아이, 직원 "나도 어릴 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