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8월 19, 2015의 게시물 표시

[대만특집] SHINee샤이니 타이완 콘서트, 팬들 超감동

지난 16일 신베이시(新北市) 신좡(新莊) 체육관에서 샤이니 콘서트 <SHINee CONCERT "SHINee WORLD IV" in TAIPEI>가 있었다. 수많은 대만 팬과 인근 국가에서 온 팬으로 콘서트장 주변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지난 3월 SM TOWN 방문 이후 약 6개월만에 다시 찾은 샤이니는 지난 5월 공연 이후 첫 해외 공연으로 대만 땅을 밟았다. 그랬기에 대만 팬들은 그들을 더욱 기다렸다.

샤이니 콘서트가 있으면 반드시 간다는 샤이니 팬들과 인터뷰를 했다.

샤이니 없으면 죽고 못산다는 대만팬 온홍홍(溫泓虹) 씨(학생)는 "이번 샤이니 콘서트는 또 다른 기쁨과 놀라움이 있었다. 특히 민호가 다리를 다쳤음에도 대만까지 와서 콘서트에 참여해 최선을 다한 것에 기쁘고 고마웠다. 이건 샤이니 팬이었다면 누구나 다 갖고 있는 마음일 것이다. 하지만 평소에 보던 민호의 파워풀한 무대를 이번에 볼 수 없어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다만, (민호가 미안하다고 팬들한테 말한 것에 대해) 다친 건 다친거니까 미안한 마음은 가지지 않아도 된다. 팬으로 이해한다. 그리고 대만에서 신곡 Married To The Music를 함께 했을 때 너무 좋았다" 라며 긴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그녀는 "나에게 있어 샤이니는 내가 살아가는 동력으로 그들과 함께 했으면 좋겠다. 자기가 목표를 추구하고 노력을 해서 자기만의 방향을 찾아 가는 그들을 보며 그 동안 내 인생에서 보지 못한 것을 봤다. 내가 존재 하는 이유와 가치 등에 대해 생각하게 만들었다. '음악에는 국경이 없다'고 하던가. 그저 음악을 듣고 그들을 느끼며 이런 방식으로 소통하며 우리에게 역량이란 것을 깨우쳤다. 또한 잠시나마 스트레스, 아픔, 상처 따위를 날릴 수 있도록 해준다. 그들의 목소리와 노래는 우리(팬들)로 하여금 안정을 주며 자신감도 심어 준다. 그랬기에 콘서트만큼은 우리에게 인생 중에서 가장 중요한 행복과 청춘의 기억을 남겼다&qu…

[대만특집] 2015년 상반기 타이완 스마트폰 점유율?

금년 상반기 대만 사람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휴대폰 회사는 어디일까? 자책회(資策會, iii.org.tw)는 12세 이상 스마트폰 및 타블렛 사용자 1604만 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했다.

금년 상반기 동안 스마트폰 및 타블렛 유저수는 170만 명이 증가했다. 그 중에서 50세 이상 사용자 증가가 두드러졌다.

금년 상반기 스마트폰 및 타블렛 점유율은 작년에 비해 변화가 있다. 중저가형 스마트폰 유저가 증가한 가운데 2014년 1위로 자리를 굳게 지킨 삼성이 금년 2위로 밀려난 것이다. 반면 세계 시장에서 저조함을 보이는 HTC의 경우 1위로 올라섰다. 하지만 최근 HTC는 신제품 M9, M9+의 매출 부진으로 인해 구조조정을 한다고 밝혔다.



1위는 HTC로 21.4%를 차지하여 삼성(20%)를 앞질렀다. 2위 삼성은 전년 대비 5.4%p의 큰 하락폭을 보였다.



3위 애플의 경우는 16.3%로 1.9% 하락하였으나 신제품 발표 횟수 등에 비춰봤을 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4위 소니의 경우 작년보다 0.6% 증가하며 4위 자리를 지켰다. 5위 아수스의 경우 최근 Zenfone 시리즈의 마켓 진입에 성공하였다. 품질 대비 저가 정책을 내보이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샤오미의 경우 아수스와 더불어 급성장하고 있다. 대만 샤오미 사이트를 오픈한 후 타이베이에 로드샵까지 열었다. 하지만, LG의 경우 중저가 브랜드들에게 시장을 빼앗겼다.


모바일 업계 한 관계자는 "HTC가 꾸준한 지지를 받고 있는 것은 중저가 제품라인의 확대와 함께 일종의 반한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애국심에서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한 인터넷 웹사이트 운영자는 본인의 웹사이트 통계를 이용해 "애플 1위, 삼성 2위, HTC 3위"라며, 이번 조사 결과에 강력한 의구심을 표출하기도 했다.

ASUS가 급성장한 이유에 대해서는 가격 대비 높은 품질과 대만 브랜드라는 점 그리고 중국기업임을 자처하는 HTC에 대한 배신감이 작용했다는 것이 업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