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7월 4, 2015의 게시물 표시

[대만생활] 타이베이역에서 타오위안 공항, 연말부터 35분권

12월 중으로 35분 만에 타이베이역부터 타오위안 공항까지 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로 타이베이시, 신베이시, 타오위엔까지 이르는 생활권이 보다 가까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A1역인 타이베이역을 시작으로 하여 51킬로미터 구간에 이르는 노선에 총 22개 역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타이베이를 출발하여 산총(三重), 신좡(新莊), 린커우(林口), 루주(蘆竹)를 지나 타오위엔 국제 공항역에 이르는 노선이다. 이후에는 타오위엔시 종리(中壢)까지 노선이 연장된다. 또한 현재 공사 중인 타오위안 공항 제 3 터미널이 완공되면 역이 하나 더 추가될 계획이다.


2일 타이베이 시장 커원저(柯文哲)와 타오위안 시장 정원찬(鄭文燦)은 지하철 공항선을 공동 시찰하였다. 타이베이 커원저 시장은 기존 고속도로 및 고속고가도로로 접근하던 공항을 지하철로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하며 고속철도보다는 싸지만 공항버스보다는 조금 비싸다고 말했다. 타오위엔 정원찬 시장은 35분 동안의 여정으로 타이베이 시민이 보다 편리하게 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행객이 공항선을 이용할 경우 타이베이 역에서 먼저 수하물 체크인을 할 수 있게 된다. 이에 대해 타오위안 메트로 측은 외국인 여행객들이 체크인 후 타이베이역 근처 관광지나 쇼핑을 자유로이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공사의 마지막 단계로 현재 안전 진단 및 테스트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베이 기차역에서 출국 수속은 비행 시간 3시간 전에 해야하며, 공항선 역시 타이베이 지하철과 마찬가지로 교통카드(悠游卡, EasyCard)를 사용할 수 있으며, 요금은 200NTD (한화 약 7,500 원) 선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대만은지금  @ 柳大叔, 愛臺灣的韓國人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기
대만은 지금 現在臺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