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5월 20, 2018의 게시물 표시

대만 군인 낙하산 훈련하다 추락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한광훈련의 일환인 고공 낙하 훈련을 하던 대만 군인이 낙하산 이상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전날 새벽 6시께 대만 중부 타이중(台中)의 칭취안강(淸泉崗) 기지에서 실시된 '대공비행낙하훈련'에 참가한 친량펑(秦良丰·26) 상병은 1천3백 피트 상공에서 비행 중인 C-130수송기에서 공중으로 뛰어내린 뒤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

당시 친 상병을 포함 76명의 낙하병이 수송기에 타고 있었는데, 친 상병은 낙하 당시 다른 낙하병과는 달리 유난히 빠른 속도로 떨어졌다. 

사고 직후 인근 타이중 퉁(童)종합병원으로 후송된 친 상병은 다행히 사망의 위기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친 상병은 두부, 흉부, 대퇴부 등의 골절과 출혈이 있다고 밝혔다.

19일 대만 중앙통신은 병원에 도착 당시인 6시 45분 친 상병의 심폐기능은 정지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친 상병의 호전속도는 상당히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원(武立文) 항공특전부 정전주임은 낙하산이 완전히 펴지지 않은 상태로 부낙하산이 완전히 바람을 받지 않은 상태였다고 밝혔다.

군 측은 친 상병이 이용한 낙하산의 이상 여부 등 추가 조사에 착수했다.

친 상병은 11회의 낙하 경험과 낙하훈련 자격증도 보유한 것으로 신문은 전했다. 2015년 10월 군입대를 한 친 상병은 지원병으로 전환해 현재까지 군생활을 해왔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