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4월 14, 2018의 게시물 표시

세븐일레븐 샌드위치 1년만에 40% 인상 논란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는 최근 생활 물가가 급등한 가운데 편의점에서 파는 샌드위치 하나가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12일 대만 연합보 등은 대만 온라인 토론 사이트에 세븐일레븐 에서 팔고 있는 샌드위치 사진이 한 장 올라왔다.

이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1년 전만 해도 35 대만달러였던 샌드위치가 42 대만달러로 오르더니 연이어 49 대만달러로 올랐다고 불평했다.

무려 40%나 오른 것이다.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해당 샌드위치가 이름을 바꾸고 포장을 바꿔 가격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과거 이런 샌드위치와 작은 아메리카노가 모두 35 대만달러에 판 적도 있었다", "물건 값을 올리는 방법도 가지가지", "세븐일레븐에 운영하는 총이 기업은 이런 식으로 해서 3월 영업수익 200억 대만 달러를 넘어섰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 같은 논란이 계속되자 세븐일레븐은 해명이 나섰다.

과거의 샌드위치는 남자들에게 배가 부르지 않아서 양을 30% 늘리는 한편 샌드위치 내용물도 바꿔 맛이 다르다는 것이다.

세븐일레븐 이어 출근 가격이 40% 인상된 것이 아니라 신제품을 출시한 것일뿐이라고 설명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