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10월 29, 2017의 게시물 표시

대만서 성소수자 퍼레이드 열려

[대만은 지금=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28일 오후 2시 30분 대만 타이베이시 총통부 앞에서 대만 성소수자(LGBT) 퍼레이드가 열렸다.

약 20개국에서 11만명이 이번 행사에 참가한 것으로 주최측은 추정했다.

대만 성소수자들은 이 자리에서 동성결혼 합법화를 추진하는 정부를 향해 법안의 신속한 통과를 요구했다.

아울러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이날 페이스북에 성소수자의 퍼레이드를 축하하며 동성결혼 법제화에 대한 확고한 입장과 함께 법 제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보기(누르면 이동)
17개 지자체서 동성커플 등록 가능…2천142쌍 등록
대만 아시아 최초 동성결혼 허용…"동성결혼 금지는 위헌"
[포토뉴스] 12월 10일 타이베이에 모인 동성결혼 합법화 지지하는 25만여 명

[대만인 기고] 오후에 떠나는 단수이 여행

본 글은 대만인 펑궈웨이 씨가 직접 기고해주셨습니다. 

[글=펑궈웨이(彭國瑋)]단수이는 한국 사람이 대만에 오면 꼭 가는 관광명소 중에 하나! 시원한 가을의 오후 시간을 이용해 단수이로 놀러가요.


단수이에 도착해서 바로 한 것은 라오제(老街)를 먼저 가지 않고, 밥부터 먼저 먹었어요. 배가 고팠으니깐요.

점심으로 대만음식을 먹는 게 좋겠죠? 그래서 저는 OOGO에서 전기스쿠터를 빌려 오후의 단수이를 즐겼습니다. 시간을 낭비하지 않으려면 자전거를 타거나 저같이 놀면 좋을 거 같아요!

이 식당은 담강대학교 학생들이 가장 좋아하는 곳이라네요. 영상에 나오는 음식이 단 540원! 시먼딩에서 먹으면 1천원은 나올 거예요.

전기스쿠터를 빌린 樂奇單車에서 식당까지 1km. 밥을 배불리 먹고 이제 천천히 고적지를 둘러봅시다!

전리(진리)대학은 기독교 대학이라 예쁜 건물들이 많아요. 옆에는 홍마오청과 샤오바이궁(小白宮), 둬톈룽지구쥐(多田榮吉故居·옛집)를 둘러보고 위런마터우(漁人碼頭)에 가서 구경도 했어요.

마지막으로 전기스쿠터를 반납하고 다시 라오제를 걸으며 노을도 구경했답니다. 사람 많은 버스를 탈 필요도 없이 대만 오토바이 문화도 체험하면서 시간도 절약하고 좋은 거 같아요.

아참, 이건 면허 없이도 탈 수 있어서 한국 관광객 분들에게도 추천합니다.



펑궈웨이(인스타그램 guuweei)-심도있는 대만 여행팁과 먹거리를 한국인에게 소개하는 대만인

[편집=전미숙(田美淑)] <대만은 지금>은 독자분들의 자유기고를 받고 있습니다. 기고를 원하시는 분은 nowformosa8282@gmail.com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대만서 찍힌 하얀 소복 논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난터우(南投)에 있는 유명 삼림인 '왕유썬린'(忘憂森林)에서 찍은 사진에 하얀 소복을 입은 여자의 모습이 찍혀 화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