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서 난자 제공 받은 일본 여성들 177명에 달해

[대만은지금=전미숙(田美淑)]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7일 불임치료를 위해 대만에서 난자를 제공받은 일본인 여성이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자료 화면 / 유튜브 캡처



올해 초 대만당국으로부터 인정받은 생식의학센터 병원 77곳을 접촉, 조사를 진행한 결과 13개 시설에서 일본인에게 난자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2014∼2016년 사이 대만에서 난자를 제공 받은 일본인은 177명에 달했다. 2014년에는 17명, 2015년에 72명, 2016년에는 88명으로 증가 추세다. 제공 받은 대만인 난자로 실제 출산에 성공한 여성은 96명이고 이들로부터 태어난 아이는 모두 110명이다.

일본에서는 아직 관련 법률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불임에 걸린 여성이 난자를 기증 받고 불임치료를 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에 따라 난자를 기증 받고, 상당히 저렴한 가격으로 대만에서 남편의 정자와 대만인의 난자로 시험관아기 시술을 진행하는 부부들이 부쩍 는 것이다.

일본인이 대만에서 불임치료를 받을 경우 비용은 약 54만 대만달러(약 2천1백60만 원)이다. 미국이 약 134만 대만달러(약 5천4백60만 원)임을 감안하면 절반에도 못미치는 수준인데다 거리상 가까운 동양인이 거주하는 대만은 불임부부들에겐 더욱 매력적인 곳이 아닐 수 없다.

최근 대만의 몇 생식의학센터는 일본인을 타켓으로 병원에 통역을 위해 일본어를 하는 직원을 고용하는 한편 도쿄, 오사카 등에서 설명회도 개최했다.

대만 위생복리부(衛福部國健署)는 기증받은 정자와 난자를 외국인도 사용할 수 있게 법을 개정한 바 있다. 지난해 3월부터 불임치료를 받는 외국인 부부에 대한 자료를 수집중이나 아직 정확한 통계는 나오지 않았다. 난자를 제공받은 일본인의 숫자와 출산자의 숫자까지 나온 것은 이번 발표가 처음이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타이베이시가 추천하는 '타이베이 즐기는 12가지 방법'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타이베이시는 타이베이유니버시아드 대회를 맞이해 타이베이시를 즐기는 12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타이베이시가 추천하는 방법대로 타이베이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1. 양명산에서 야경보기



2. 대만 타이베이의 상업 역사를 간직한 다다오청(大稻埕)과 옛거리 디화제(迪化街) 구경하기



3. 화산(華山), 송산문창원구(松山文創園區), 쓰쓰난춘(四四南村) 등에서 문학산책



4.  BBC가 선정한 '6대 커피 도시'중 하나인 타이베이에서 다양한 커피숍 즐기기


5. 최신 전자제품 사기


6. 다양한 종교가 존재하는 대만에서 마음의 안정을 찾을 수 있는 용산사(龍山寺), 싱티옌궁(行天宮) 등에서 힐링하기


7. 베이터우(北投) 온천 놀러가기


8. 2층 관광버스 타고 타이베이 구경하기


9. 유바이크(UBIKE) 타고 타이베이 둘러보기


10. 타이베이에서 먹방하기


11. 난강운동센터(南港運動中心)에서 즐기는 잠수, 아레나(小巨蛋)에서 즐기는 스케이트...타이베이에서 다양한 스포츠 즐기기


12. 마오쿵(貓空) 등 찻집에서 차 마시기



관련기사보기(누르면 이동) 타이베이 관광국이 지정한 '대만 10대 먹거리'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