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외교부, 엘살바도르 단교 입장 표명(영문)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다음은 대만 외교부가 21일 저녁 20시경 보낸 보도자료(영문판) 전문.

------------

August 21, 2018

The R.O.C. government has terminated diplomatic relations with El Salvador with immediate effect in order to uphold national dignity

The Republic of China (Taiwan) has terminated diplomatic relations with the Republic of El Salvador with immediate effect August 21, having confirmed that all diplomatic efforts in maintaining relations had been exhausted. Taiwan will end all cooperation and assistance projects with El Salvador, close its Embassy in San Salvador, and recall all technical personnel.

Since 2017, the government of El Salvador had repeatedly demanded large amounts of funds from Taiwan for the development of the Port La Union in the Eastern part of the country. The government of Taiwan dispatched an engineering team to make an overall assessment, reaching the conclusion that the project could lead to tremendous debt risks for both Taiwan and El Salvador. Therefore, Taiwan could not agree to the requests made by El Salvador. As a responsible government, Taiwan, like many like-minded countries, could not pledge support to the government of El Salvador for the Port La Union initiative.

Meanwhile, El Salvador is preparing to hold presidential election in February 2019. With the campaign underway, the Salvadorian ruling party is lagging far behind in the polls. It solicited Taiwan’s help in raising campaign funds. The government of Taiwan could not agree to such requests, as they run contrary to democratic principle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MOFA) emphasizes that Taiwan is willing to give due consideration to any bilateral cooperation project in areas such as education, agriculture and infrastructure that can enhance the wellbeing of the people of both nations concerned. However, it would be irresponsible to engage in dollar diplomacy to compete with China for allies, or even make illegal political donations. The government of Taiwan will not and cannot go down this path.

With Taiwan under constant diplomatic pressure from China, MOFA solemnly urges the people of Taiwan to stand together. China’s heavy-handed actions, which are unbecoming of a responsible nation, are clearly having a negative impact on ties across the Taiwan Strait. MOFA also reiterates that China’s suppression of Taiwan has never ceased. Taiwan is a democratic and free country. Taiwan will continue to move forward steadfastly. China’s unreasonable suppression will only serve to strengthen Taiwan’s commitment to pursuing even greater democracy, freedom and sovereignty. (E)


관련 기사 더 보기

2018년 8월 21일 엘살바도르는 중국과 수교를 맺으면서 대만과 단교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사회] 대만 관광 목적은 원정 성매매?!

뽀얀 피부에 달콤한 미소를 가진 한국 국적 선 씨(31세)는 15일 대만에서 경찰에 의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대만에 온 목적이 여행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어제 경찰을 동원해 모텔에 잠복하여 그녀를 체포했다"며 가방 안에 10만NTD (한화 약 400만 원)과 피임용품 등을 발견하고 이를 증거물로 삼았다"고 밝혔다. 선 씨는 중개업자를 통해 매춘을 시작하고 한 번에 최고 2만NTD (한화 약 80만)에 성매매를 하였고, 가방에서 증거물로 포착된 피임용품에 대해서는 클럽에서 만난 남성을 대비한 물건이라며 성매매 사실을 부인했다고 한다. 선 씨는 현지 변호사와 함께 경찰의 조사에 응했으며, 조사 과정 중에서 대만에 온 목적은 관광인데 왜 성매매로 의심받고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녀를 태우고 타이베이 지역의 모텔을 돌아다닌 그녀의 기사 허(許) 씨는 이미 성매매 사실을 시인한 상태이다. 경찰 측은 이미 선 씨와 허 씨를 각각 성범죄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기사 허 씨의 증언을 기반으로 성매매 뿐만 아니라 조직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하는 조직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할 전망이다. 

경찰 측은 한류 열풍을 타고 성매매를 하러 대만에 온 한국 여성들이 적지 않다며 매번 적발 시 모두들 대학생이라고 말하고 학비를 벌기 위한 생계형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1월에 연예인과 흡사한 한국 여자가 대만에서 성매매 범죄로 밝혀졌고, 3월에 한국 성형 외과에서 간호사하고 있다는 여자가 대만 관광 명소인 단수이(淡水)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단속에 적발되었고, 6월에 한 여자가 메르스를 피하기 위해 대만에 와서 원정 성매매를 하다가 현지 경찰에 잡힌 바가 있다.


<원문: 羅翊宬, 편집: 柳大叔>


다른 기사:
[대만사회] 한국 관광객, 대만서도 치마 밑 몰카질 
[대만생활] 자신을 일본인이라 말하는 한국인들 
[단독] 타이페이 101빌딩, 한국 여성 관광객 명품 가방 훔쳐…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