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전력수급문제 맞은 대만, 사용량을 줄여 해결한다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지난 3일 대만 연합보와 중국시보 등은 최근 쌍태풍을 맞아 송전탑이 쓰러진 뒤  130만㎾의 전력 수급문제가 발생했지만 정부는 가동이 중단된 원자력 발전소 대신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방안을 택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캡처]




대만에서는 전력수급난이 가시화되자 가동이 중단된 제1원전 1호기와 제2원전 2호기를 가동시켜야 전력 수급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두 원전이 가동될 경우 162만1천㎾의 전력 확보가 가능하다.

중국시보는 제1원전 1호기는 2년 반전 연료봉 연접 부분이 갈라진후  원인 분석 및 재검사 등으로 보수기간이 길어지면서 보수를 완전히 끝내지 못해 재가동까지 최소 2∼3주가 걸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제2원전 2호기의 경우 지난해 5월 정기 보수를 마친 후 원자력위원회의 가동 동의를 얻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최소 98만5천㎾에 달하는 제2원전2호기라도 가동해 부족한 130만㎾의 전력을 채워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리스광(李世光) 경제부장(장관)은 원전의 재가동은 2주만에 할 수 있는 선택사항이 아니라며 이미 늦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만 공상시보는 3일자 논평(사론)에서 2025년 비핵화국가를 추진하는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7월 하계 전력생산량을 통해 단기간내 전력부족을 극복할 수 없다는 걸 분명히 보여줬고, 태풍으로 넘어진 송전탑으로 인해 전력공급난이 발생하며  탈원전 정책에 위기를 맞았다고 주장했다.


최근 인기 뉴스

대만벤처, 사탕수수 빨대 특허…중국업체 거절하고 연예인에게 판권 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최근 대만 정부가 환경보호 차원에서 2019년 7월부터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키로 하면서 대체재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대만의 한 업체가 사탕수수로 만든 빨대를 개발해 양산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은 지금 3주년 기념 이벤트 <떡볶이를 만난 단빙>

안녕하세요. <대만은 지금>입니다.

저희가 3주년을 맞이해서 작은 이벤트를 준비했습니다.




기존에 하던 토크쇼와는 다르게 한국 음식의 떡볶이와 대만 아침 식사의 대명사 단빙을 만들어 보고 같이 먹는 자리를 마련하고자 합니다.

시간이 되시면 오셔서 자리를 빛내주시기 바랍니다.

장소 : Sunflower 向日葵精緻早午餐 台北市中正區開封街一段65號

일시 : 2018년 8월18일18시18분 입장 시작( 19시부터 시작)

비용 : 사전등록 400元 (재료 등을 구매해야 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사전 등록을 받습니다. )
        현장등록 500元
        음료수 무한 제공

추첨 이벤트: 당일 추첨을 통해 Flora BnB 하루 무료이용권과 대만은지금 티셔츠를 각 한 명에게 선물로 드립니다

등록 링크(누르면 이동): goo.gl/z9NUJ9


[포토뉴스] 타이베이 독특한 스타벅스 - 완화린자이(萬華林宅)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타이베이에 있는 독특한 스타벅스를 가 봤습니다. 바로 완화린자이(萬華林宅)라는 곳에 위치한 스타벅스인데요.



대만 타이베이시에 위치한 완화린자이(萬華林宅)는 일제시대 때 타이베이시의 도시계획에 따라 1930년대 지어진 건물로 임(林)씨 일가가 살았던 주택입니다. 

4층 짜리 건물인데요. 당시 타이베이에서 가장 높은 건물 중 하나로 '훙마오러우'라고 불렸습니다.

2000년 이곳은 타이베이시 유적으로 지정되면서 2013년 수리를 마치고 2016년 4월 현재의 스타벅스가 되었습니다.











결혼엔 안전 따윈 없다? 가오메이습지(高美濕地)서 웨딩촬영 논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19일 한 커플이 가오메이습지(高美濕地) 관리원이 쳐 놓은 안전선을 무시하고 웨딩 촬영을 해 다른 백여 명의 여행객들의 불만을 샀다고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이 보도했다.

대만 가오슝(高雄) 초대형 벽화로 뒤덮인 마을이 있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가오슝(高雄)에 초대형 벽화로 뒤덮인 마을이 주목을 받고 있다.

가오슝(高雄)에 있는 '웨이우잉벽화마을'(衛武營彩繪村)은 대만에서 가장 큰 대형벽화가 그려져 있는 마을로 새로운 관광 명소가 됐다.

[포토뉴스] 대만 북부 지룽(基隆) 왕유곡(望幽谷) 아세요?

['끼네끼네' 전 네이버 '포모사'카페 운영자]

지룽시(基隆市)에서 조금 더 들어가면 왕유곡(望幽谷)이라는 곳이 있다. 나는 일전에 <대만은 지금> 토크콘서트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곳으로 소개한 곳이기도 하다.

자가 운전으로 갈 수 있는 곳이다. 하지만 주차장이 협소해서 다른 차들과 마주하면 그 차들이 빠져나올 때까지 계속 대기해야 한다.



오토바이를 이용할 경우 길가에 무료 주차장이 있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지룽 기차역까지 간 뒤, 택시를 타고 왕유곡으로 갈 것을 추천한다.



이곳을 구경한 뒤 지룽으로 돌아와 야시장 또는 인근 레스토랑에서 해산물을 즐기는 것을 추천한다.



보도자료(PR) 배포 및 제보 또는 기고하기 (누르면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