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북한 방문한 대만 타이베이시상업회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타이베이시상업회는 지난 5월말 방문단을 꾸려 북한을 다녀온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대만 연합보 캡처]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60명의 방문단은 랴오닝(遼寧), 선양(瀋陽)을 거쳐 북한에 5박 6일간 머무른 뒤, 지난 4일 대만으로 돌아왔다.

대표단에는 유리 제조, 광전자기술, 의료기기, 무역, 금융 등 다양한 중소기업 대표들이 포함됐다.

타이베이시상업회는 북한 '김일성김정일기금'의 초청을 받아 방문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성김정일기금은 북한이 주체사상의 세계화와 김일성, 김정일을 기리기 위한 재단이다.

신문은 상업회의 북한 방문은 탐사적 성격일 뿐이며 북한과 실질적 경제 협약 등은 체결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신문은 대표단으로 방북한 사람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열악한 사회간접자본을 지적했다. 대표단으로 참가한 익명의 단원은 "현재 북한 고속도로 등 기초건설의 수준은 40년 전의 중국대륙 개혁개방 초기의 모습"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러한 방문은 현재 경제재재를 받고 있는 북한이 차후 '개혁'과 '개방'의 길로 들어 서면서 대북제재가 완화될 경우 북한 진출을 '선점'하기 위한 준비로 풀이된다. 대만은 2017년 9월부터 대북 수출입을 전면금지하고 있다. 

또한 대만을 포함한 세계 다수의 국가들이 북한의 비핵화를 지지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유엔 회원국이 아닌 대만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아울러 미국 국무부의 마크 램버트 대북정책 특별 부대표가 지난달 중순 대만을 방문했다. 

램버트는 대만 외교관 및 국가안보 관리들과 만나 한반도 상황을 논의하며 대만에 북한비핵화를 위한 협력을 촉구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원 대북정책특별대표도 사흘 일정으로 대만을 찾은 바 있다. 

조셉 보스코(Joseph Bosco) 미국 국제전략연구소 선임연구원은 "북한의 핵무기는 지역에 있어 하나의 위기"라며 "중국은 대만을 위협함과 동시에 북한의 보호자"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명확한 건 북한이 대만의 잠재적인 적"이라며 "한국, 일본, 미국과 같은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말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된 북한 관련 자금 7천400만 달러를 동결시켰다. 

VOA에 따르면 북한은 1983년 버어마 아웅산 폭탄테러, 1987년 대한항공 858편 폭파테러를 자행해 1988년 국무부의 테러지원국 명단에 처음 올랐다가 2008년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 때 명단에서 삭제됐다. 그러나 2017년 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 사건, 같은해 6월 북한에 억류됐다 풀려난 뒤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사건 등 지속적인 테러 활동으로 북한은 2017년 11월 다시 테러지원국 명단에 포함됐다.
한편, 지난해 7월 북한 문화부 유산국이 투자해 만든 것으로 알려진 조선민족유산국제여행사는 대만을 방문해 북한 관광을 홍보하기도 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경기부양책 '진흥권'(振興券)제도 실시⋯1천NTD내고 3천NTD 소비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대만도 적지 않은 경제적 영향을 받은 가운데 대만 행정원이 경기부양책으로 진흥권(振興券) 제도를 오는 15일부터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류군의 횡설수설] 경제성장률로 정신승리? "한국을 이기고 싶다"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28일 대만 주계총처는 올해 1분기 실질 경제성장률(GDP)을 발표했다. 대만 언론들은 기사 제목을 어떻게 뽑았을까 궁금해 찾아 봤다. "아시아 네 마리 작은 용 중 1위"(亞洲四小龍第一)가 눈에 들어온다.

대만 1분기 경제성장률은 1.59%라고 주계총처는 밝혔다. 지난 2월 예측치는 1.8%로 0.21%p 낮게 나왔다.

주계총처는 그러면서 아시아 인근 국가들과 1분기 경제성장을 비교했다. 주계총처는 일본은 -2%, 중국은 -6.8%, 홍콩 -8.9%, 싱가포르 0.7%, 한국 1.3% 성장했다고 밝혔다.

대만의 1분기 성장은 대만산업구조가 변화하고 있으며 많은 대만 업체들이 리쇼어링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대만으로 회귀한 대만 기업들의 투자 총액이 1조 대만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기억을 더듬자면, 대만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5월 초 행정원장에 의해 발표됐다. 다시 찾아 보니 지난 5일 쑤전창(蘇貞昌) 행정원장이 페이스북에 대만 1분기 경제는 1.54% 성장했다고 밝혔다. GDP 잠정치가 속보치보다 0.05%p 높게 나온 셈이다.

쑤 원장은 5월 5일에 굳이 급하게 1분기 GDP를 발표해야 할 이유가 있었을까?

위의 사진에 "5월 20일 전까지 대만 기업이 대만으로 돌아와 투자한 금액은 1조 대만달러를 돌파했다"라는 문구가 있다. 여기서 5월 20일이라는 숫자가 눈에 들어왔다. 5월 20일은 총통 취임일로 행정원도 끝이 나며 인사이동도 불가피하다. 쑤 원장은 '성과'를 보여주고 싶었을 것이다. 쑤 원장은 사진 속의 인물이다.

며칠 뒤 쑤 원장의 채널에도 이러한 내용이 올라왔다. 섬네일 제목에도 한국은 등장한다. 한국만 이긴 것이 아니라 네 마리의 용의 첫 번째가 되었다고.

그런데 쑤 원장이 경제성장률을 언급할 때 한국이 자주 등장했다. 경제성장률 결과 뿐만 아니라 예측에서도 한국은 등장했다.



대놓고 '한국'이 언급된다. 그만큼 대만 사람들은 한…

대만 국경통제 완화는 자국민 안전 우선⋯유학생 입국제한 해제 계획도 보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세계 여러나라들이 국경 제한 및 통제를 하고 있는 가운데 대만 외교부는 대만이 타국가들과 국경 제한 해제에 관해 논할 때 국민 건강이 우선 순위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