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IT] 샤오미의 신제품 미노트, 23일 대만에서 판매 시작

지난 1월 15일에 공개 되었던 샤오미 (小米, Xiaomi)의 미노트 (Mi Note)가 홍콩 판매 시작(21일)에 이어 7월 23일에 대만 판매를 시작합니다. 


평소와 마찬가지로 정오 (12시 정각)부터 대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제품 공개를 할 예정이며 스펙은 이미 오래전에 공개되었던 것처럼 다음과 같습니다.

5.7 인치 디스플레이, 4G 듀얼심 (나노심 x 1, 마이크로심 x 1), 소니 1,300만화서 광학방진카메라, 64GB 스토리지, 3GB 램, 3,000 mAh 내장 배터리.




내일 있을 대만의 판매 시작에 앞서 홍콩에서 발표 된 가격은 HK$ 2,999 으로, 몇 시간 후면 대만 현지 판매 가격도 공개가 되겠지만 지금까지 샤오미의 가격 정책을 토대로 하면 마지막 두 자리는 항상 99로 마쳤던 관행이 있었고, 지금까지 예외가 없었다는 것을 감안할 때 내일 발표될 가격도 NT$ 11,999 혹은 NT$ 12,499 정도로 예상이 됩니다.

한편 현재 대만에서는 삼성전자의 Galaxy Note 4 (32G) NT$ 18,490, Galaxy S6 Edge (64G) NT$ 27,900, Galaxy S6 (64G) NT$ 23,490, 애플의 iPhone 6 (64G) NT$ 25,900, iPhone 6 Plus (64G) NT$ 29,500 가격대가 형성 되어있어 샤오미 제품의 가격 경쟁력이 상당히 매력적으로 보입니다.

또한 샤오미 미노트가 형성하게 될 NT$ 12,000 정도 가격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들에는 삼성 Galaxy A7 (16G) 와 LG G3 (32G) 가 있으며, 그보다 조금 낮은 가격대에서 대만 로컬 제조사인 ASUS의 ZenFone2 (64G) NT$ 10,790 및 대륙의 또다른 회오리 OPPO R7 (16G) NT$ 10,900 등이 각축을 벌이고 있습니다.



중국산 스마트폰들의 특징은 듀얼 심카드 지원인데 중국에서의 모바일 이용 형태에 따른 것으로 많은 편리함을 제공해 주는 반면 한국에서는 듀얼 심카드 기능을 사용할 수 없기에 정작 듀얼 심 지원 되는 기기를 사용하게 되더라도 많이 아쉬운 기능인듯 합니다. 

또한 샤오미 미노트는 4G 1800 MHz 만 지원하게 되는데 대만의 메이저 이통사들은 기본적으로 1800 MHz 주파수를 사용하며, 사업자들에 따라서 700 MHz과 900 MHz를 사용하고 있기에 사용에 큰 지장은 없을듯 합니다.

샤오미 타이완 오피셜 홈페이지: www.mi.com/tw/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언론들 왕다루와 밤을 보낸 그녀에 주목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영화 '나의 소녀시대'(我的少女時代)로 한국에서 유명세를 타며 한국을 방문해 "중국을 대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가 독립 성향의 대만 팬들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던 대만 배우 왕다루(王大陸·25)가 이번엔 여자 문자로 이슈가 됐다.

대만서 가장 흔한 성과 이름은?

가장 흔한 성은 '천', 가장 흔한 이름은 '지아하오', "수펀'
시대별 인기 있는 이름 있어...


[대만은 지금 = 박지현(朴智賢) 기자] 대만에서 가장 흔한 성은 '천'(陳, 진) 씨고, 지아하오(家豪, 가호)와 수펀(淑芬, 숙분)을 이름으로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이름은 한국에서 '철수'와 '영희'쯤 되는 범국민적 이름으로 대만에서는 시장에 널린 만큼 흔해 빠졌다는 의미로 소위 ‘시장 이름(菜市場名)’이라고 불린다.


최신 소식